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올겨울 최강 한파가 온다…서울 체감온도 영하 20도

전국 아침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면서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뉴스1]

전국 아침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면서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뉴스1]

27일 아침 기온이 전날보다 10도가량 떨어지면서 올겨울 들어 가장 강력한 추위가 기승을 부리겠다. 이번 한파는 주말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강한 한기를 동반한 대륙고기압이 남하하면서, 27일부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겠고, 남부지방도 대부분 영하의 기온을 보이겠다”고 예보했다.
 
현재 경기 북부와 강원 일부 지역에는 한파 경보가,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에는 한파 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이 영하 12도를 기록하겠고, 경기 파주는 영하 16도까지 기온이 떨어지겠다. 대전은 영하 9도, 광주광역시 영하 5도, 부산 영하 1도를 기록할 전망이다.
 
여기에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서울과 인천의 체감온도는 영하 20도까지 떨어지겠고, 경기 포천은 영하 21도를 기록하겠다.
 
한낮에도 서울이 영하 6도를 기록하는 등 전국 대부분이 영하권에 머물면서 춥겠다. 
 
28일에도 아침 최저기온이 서울 영하 13도, 철원 영하 19도까지 떨어지는 등 서울·경기도와 강원영서를 중심으로 기온이 매우 낮아지면서 이번 추위가 절정에 이르겠다.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영하 20도 이하로 더욱 낮아져 매우 춥겠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한낮에도 바람이 계속 강하게 불면서 체감 기온이 크게 오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기온이 10도 이상 뚝 떨어지는 만큼 신체 기온이 내려가지 않도록 옷을 단단히 입고 건강관리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력 한파 주말까지 이어질 듯
서울 남산에서 외국인 관광객이 중무장을 한 채 벤치에 앉아 있다. [뉴시스]

서울 남산에서 외국인 관광객이 중무장을 한 채 벤치에 앉아 있다. [뉴시스]

기상청은 이번 한파가 주말인 30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서쪽으로부터 이동해오는 공기의 흐름이 느려짐에 따라,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는 찬 공기가 머무는 기간이 길어지고 강도도 강해져, 30일 이후에도 한파가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윤 통보관은 “상층의 동서 흐름에서 분리된 저기압이 연해주 지역에서 쉽게 안 빠져나가고 머물면서 몽골 북쪽의 찬 공기를 우리나라로 내려보내고 있다”며 “이번 한파의 강도가 더욱 강해지거나, 기간이 길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해상에서 만들어진 눈구름대의 영향으로 27일 밤에는 전라서해안, 제주도, 울릉도·독도에, 28일에는 충남서해안에 눈이 시작되겠다. 충남서해안과 전라서해안, 제주도에는 28일, 제주산간과 울릉도·독도에는 29일까지 이어지겠다.

 
특히, 28일 새벽에는 서해상의 찬 공기가 강해지면서 눈구름대가 더욱 발달해 전라서해안에 최고 7㎝, 제주산지와 울릉도· 독도에 최고 30㎝ 안팎의 많은 눈이 내릴 전망이다.
 
윤 통보관은 “눈은 주로 27일 밤~28일 아침에 집중되겠고, 눈이 내리는 지역에서는 출근길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며 “낮 동안에도 기온이 영하권에 머물며 쌓인 눈이 녹지 않고 얼어 빙판길이 예상되니, 안전사고와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