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세밑 기습한파, 이번 추위 언제까지 갈까?

27일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아래에 머무는 한파가 전국에 몰아닥쳤다. 올해 들어 가장 추운 날씨다. 
이날 오전 9시 30분 현재 서울의 아침 기온은 영하 12도다. 체감온도는 영하 18.5도까지 내려가 출근길 시민들의 어깨를 한층 움츠리게 하고 있다. 
 
강추위가 몰아친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로 네거리에서 출근길 시민들이 발걸음을 서두르고 있다. [연합뉴스]

강추위가 몰아친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로 네거리에서 출근길 시민들이 발걸음을 서두르고 있다. [연합뉴스]

일부 중부지역은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가 영하20도 아래로 내려갔다. 중부지방과 일부 남부 내륙은 한파 특보가 내려졌다. 
 
체감온도 영하 20도를 기록한 27일 오전 서울 중구 중림시장에서 상인이 불을 쬐고 있다.[뉴시스]

체감온도 영하 20도를 기록한 27일 오전 서울 중구 중림시장에서 상인이 불을 쬐고 있다.[뉴시스]

기상청은 낮 최고 기온 서울이 영하 6도, 광주가 영하 1도에 머물 것으로 예보했다.
이외 대부분 지역이 낮에도 영하권에 머물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 특보 발효 현황

기상청 특보 발효 현황

이번 추위는 한반도 전역에 찬 공기가 오래 머물면서 당분간 중부지역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밑으로 내려가고, 남부지방도 영하권에 머물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청은 또 전국의 하늘은 고기압의 영향으로 맑지만, 전라 서해안과 제주도 산지에는 27일 밤부터 이튿날 오후 사이  많은 눈이 내리면서 눈길 안전운전을 당부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이 영하권에 들며 서울 최저기온 영하 12도를 기록한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계천에 고드름이 맺혀있다.[뉴시스]

전국 대부분 지역이 영하권에 들며 서울 최저기온 영하 12도를 기록한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계천에 고드름이 맺혀있다.[뉴시스]

27일 밤부터 28일까지 예상 적설량은 제주도 산지 10∼30㎝, 전라 서해안과 제주도(산지 제외)는 2∼7㎝, 전라내륙은 1∼3㎝다. 
울릉도와 독도는 27일 밤부터 29일까지 10∼30㎝의 적설을 예상했다.
강추위가 몰아친 27일 삼한시대 수리시설인 충북 제천시 의림지가 꽁꽁 얼어붙어 운행을 중단한 오리배가 한쪽에 나란히 줄지어 서 있다.[연합뉴스]

강추위가 몰아친 27일 삼한시대 수리시설인 충북 제천시 의림지가 꽁꽁 얼어붙어 운행을 중단한 오리배가 한쪽에 나란히 줄지어 서 있다.[연합뉴스]

27일 오전 등굣길에 나선 경북 포항시 해맞이 초등학교 학생들이 칼 바람이 불어오자 몸을 움추리고 있다[뉴스1]

27일 오전 등굣길에 나선 경북 포항시 해맞이 초등학교 학생들이 칼 바람이 불어오자 몸을 움추리고 있다[뉴스1]

특히 28일에는 아침 최저기온이 서울 -13도, 철원 -19도 등 수도권과 강원 영서 지방에서 강풍과 함께 기온이 급강하하면서 추위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오종택 기자 
 
서소문사진관

서소문사진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