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사선 라돈 공포’ 부산 임대아파트, 재조사해보니 기준치 이하

 
부산시가 공공기관과 사상구의 한 임대아파트 거실에서 라돈을 측정하고 있다.[사진 부산시]

부산시가 공공기관과 사상구의 한 임대아파트 거실에서 라돈을 측정하고 있다.[사진 부산시]

부산시 강서구의 한 임대아파트에서 빚어진 ‘라돈 공포’는 잘못된 측정방법 때문에 빚어진 것으로 밝혀졌다. 부산시가 최근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등 공공기관과 재조사한 결과 라돈이 기준치 이하로 검출됐기 때문이다. <본지 11월 29일 자 16면 보도>

부산시, 26일 합동 재조사결과 발표
욕실·거실의 라돈 모두 기준치 이내
원자력안전기술원과 공동조사 결과

 
부산시는 강서구 한 임대아파트의 방사선 라돈 재조사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이 아파트는 지난달 12일 주민이 측정한 결과 라돈이 기준치 이상 검출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아파트 시공사 측은 결국 아파트 마감재를 전면 교체해주기로 결정했었다.  
 
재조사는 주민들이 제기한 문제점을 반영하기 위해 측정 높이를 각각 30㎝, 50㎝, 120㎝로 다양화하고, 감마선을 측정하는 등 아파트 2곳의 16개 지점에서 실시됐다. 실내공기질 측정 시험 기준상 120㎝를 띄워 라돈을 조사해야 하지만 주민 요구에 따라 30㎝, 50㎝ 높이에서도 조사한 것이다.
부산시가 공공기관과 사상구의 한 임대아파트 욕실에서 전문장비로 방사선 라돈을 측정하고 있다.[사진 부산시]

부산시가 공공기관과 사상구의 한 임대아파트 욕실에서 전문장비로 방사선 라돈을 측정하고 있다.[사진 부산시]

 
그 결과 라돈은 욕실에서 14.7~26.4Bq/㎥, 거실에서 13.8~18.8Bq/㎥로 나타나 공동주택 실내공기질 권고기준치인 200Bq/㎥ 이내였다. 감마선 역시 0.14~0.21μSv/h로 국내 자연방사선량률 변동범위 이내(0.05~0.3μSv/h)였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 정도 검출량이면 인체에 전혀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 아파트는 지난 11월 14~16일 부산시와 한국 환경기술연구원 1차 조사결과 욕실은 22~55Bq/㎥, 거실은 21~52Bq/㎥로 역시 실내공기 질 권고기준치 이내였지만 주민들이 조사결과에 의문을 제기하면서 논란이 증폭됐다. 
 
이번 재조사는 조사결과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국가 전문기관 등이 공동실시했다. 국립환경과학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보건환경연구원 등이 재조사에 참여했다. 또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은 라돈 검출을 측정할 정밀 측정 장비를 지원했으며,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은 직접 감마선을 측정했다.
 
간이 측정기 라돈 아이로 측정할 때의 모습. [사진 부산시]

간이 측정기 라돈 아이로 측정할 때의 모습. [사진 부산시]

국립환경과학원은 국내 환경 분야를 연구하는 최고의 국가기관이며,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은 국내 원전 안전을 책임지고 있는 원자력 안전 분야의 최고의 전문기관이다.
 
부산시는 “지난 11월 12일부터 시작된 이 아파트의 라돈 기준치 과다검출 논란은 일부 주민이 간이 측정기(라돈 아이)로 아파트 내 마감재 표면에 직접 올려놓고 측정해 발생한 것”이라며 “이는 측정방법의 오류”라고 지적했다.
   
부산시는 “간이 측정 장비 라돈 아이는 사람들이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인체 호흡밀착형 생활제품(침대 매트리스, 라텍스 베개, 온수 매트 등)에 라돈 검출을 간이 측정하는 장비”라며 “원래 아파트 마감재 등을 측정할 때는 기준상 120㎝를 띄워 측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부산시는 지난 5월 침대 매트리스에서 시작된 방사선 라돈 사태와 관련, 16개 구·군에 라돈 간이측정기를 210대 배부했다. 또 생활방사선 대응 TF를 구성해 24시간 신고접수와 상담을 하는 등 라돈 검출에 따른 주민 불안감 해소에 힘을 쏟고 있다. 
 
부산=황선윤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