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국 구조대, 골프장 실종 한국인 추정 시신 1구 인양

사고 현장 수색하는 구조대원들. [더 네이션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사고 현장 수색하는 구조대원들. [더 네이션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태국 골프장에서 강물에 빠져 실종됐던 한국인 관광객 2명 중 1명으로 추정되는 남성의 시신이 발견됐다.
 
26일(이하 현지시간) 주태국 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태국 민관 합동 수색팀은 이날 밤 10시 40분쯤 파사눌룩 주(州)의 한 골프장 내 강에서 실종 한국인 관광객 중 한명으로 보이는 남성의 시신을 발견했다.
 
대사관 관계자는 "구조대가 인양한 시신을 확인한 결과 실종 한국인 중 한명으로 보인다"며 "DNA 검사를 통해 정확한 신원을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시신은 사고 현장에서 하류 쪽으로 2.5㎞ 떨어진 곳에서 발견됐다.
 
앞서 지난 25일 A(76) 씨와 B(68) 씨 2명의 한국인 관광객이 골프 라운딩을 마치고 클럽하우스로 돌아가기 위해 강을 건너는 과정에서 사고를 당했다. 이들은 각각의 배우자와 동반 라운딩을 끝낸 뒤 전동 카트 2대에 나눠 타고 수송선에 올랐다.
 
그러다 먼저 배에 오른 카트를 뒤따르던 카트가 추돌하면서 2명이 강물에 빠졌다. 추돌사고를 낸 카트에 탔던 남성이 이들을 구하려고 물에 뛰어들었다. 물에 빠진 부부 중 아내는 무사히 구조됐지만 두 남성은 실종됐다.
 
이후 태국 당국은 군경과 공무원, 민간 구조대원 등 150여 명을 동원해 수색작업을 벌여왔다. 하지만 최대 폭이 200m, 수심이 15m에 이르는 강물의 유속이 빨라 구조작업은 쉽지 않았다.
 
주태국 한국대사관 측은 사고 발생 직후 영사 인력을 현장에 파견하고 현지 경찰에 신속한 구조와 철저한 수사를 요청했다.
 
사고가 발생한 골프장은 한국인이 임차해 운영해왔으며 동절기를 맞아 골프를 즐기려는 한국인이 주요 고객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