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원 폭행 혐의' 유성기업 노조원 2명 구속

폭행당한 유성기업 임원. [중앙포토]

폭행당한 유성기업 임원. [중앙포토]

유성기업 임원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전국금속노동조합 소속 노조원 2명이 구속됐다.
 
아산경찰서는 공동상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한 노조원 5명 가운데 법원이 A씨 등 2명에 구속영장을 발부했고, 3명에 대해서는 기각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 등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는 전날 대전지방법원 천안지원에서 열렸다.
 
A씨 등은 지난달 22일 오후 5시 20분쯤 유성기업 아산공장 대표이사실에서 회사 임원 B씨를 감금하고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임원 B씨는 안면이 골절되는 등 상처를 입어 치료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당시 임원을 폭행한 노조원 7명을 입건해 이 가운데 적극적으로 가담했다고 판단되거나 경찰 출석에 불응한 5명의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또 이들과 함께 임원을 감금하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의 진입을 막은 노조원 16명도 공동감금 등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