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정부 블랙리스트" 문건…환경부 감사관실 작성 확인

산하기관 임원 사퇴 동향 문건 환경부 감사관실서 작성 확인
 
김용남 전 의원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환경부 산하기관 의원들의 사퇴 등 관련 동향 문건을 공개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김용남 전 의원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환경부 산하기관 의원들의 사퇴 등 관련 동향 문건을 공개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26일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정부에서도 공공기관 블랙리스트가 존재한다"고 주장한 문건을 실제로 환경부가 작성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작성 과정과 작성 의도를 둘러싸고 진상 규명 요구 등 파문이 확산할 전망이다.
 
환경부는 이날 밤늦게 배포한 보도 설명자료를 통해 "지난 1월 청와대 특별감찰반 김태우 수사관이 환경부 감사담당관실에 환경부 및 산하 기관의 현재 동향을 파악해 달라는 요청이 있어 해당 문건을 작성, 김 수사관에게 제공했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당시 감사관이 김 수사관의 요청을 받고 부하 직원에게 작성을 지시했고, 일주일에서 열흘 정도 뒤 김 수사관이 환경부를 방문했을 때 그 문건을 포함해 3건의 자료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당시 제공한 자료는 ▶대구환경청의 환경영향평가 관련 직무 감찰 결과 ▶환경부 출신 지방선거 출마 예정자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의 동향 등 3건이다.
자유한국당이 블랙리스트라고 주장한 문건은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의 동향'을 지칭하는 것이다.

 
환경부는 "당시 정보 제공 차원에서 윗선(장·차관 등)에 보고 없이 제공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환경부 감사담당관실 관계자는 "산하기관 임원 동향을 파악하는 것은 평소에 감사담당관실에서 하는 일은 아니다"며 "요구에 따라 단순히 동향 파악만 했을 뿐 (사퇴를 종용하는 등) 인사에 개입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기후환경비서관실 고위 관계자도 "환경부로부터 (그런 리스트를) 보고받은 적이 전혀 없다"며 "(청와대에서) 산하기관 인사에 개입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환경부는 문건 작성 자체를 부인하다 이날 자정 가까운 시간이 된 다음에야 자료를 배포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여러 부서를 대상으로 확인을 계속한 결과 뒤늦게 작성 사실을 확인했다"고 해명했다.  
 
이에 앞서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 진상조사단은 이날 “문재인 정부에서 공공기관 블랙리스트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퇴 등 관련 동향’이란 제목의 문건을 공개했다.
 
한국당은 블랙리스트 작성 및 보고 과정에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이 관여했다고 주장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