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업은행 주포 어나이…뽑을 땐 6명 중 6등, 때릴 땐 6명 중 1등

지난 25일 도로공사전에서 상대 블로킹을 피해 스파이크를 꽂는 어나이(왼쪽). [연합뉴스]

지난 25일 도로공사전에서 상대 블로킹을 피해 스파이크를 꽂는 어나이(왼쪽). [연합뉴스]

여자 프로배구 IBK기업은행 어도나 어나이(23·미국·1m88㎝)는 지난 5월 이탈리아 몬차에서 열린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막차를 탔다. IBK기업은행은 지난 시즌 준우승팀이었지만 지명권 순서 추첨에서 6개 팀 중 마지막인 6번을 뽑았다. 1순위 팀부터 차례로 외국인 선수를 호명했다. 다섯 팀이 모두 결정하고 IBK기업은행만 남았다.
 

여자배구 득점 1위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 마지막 순위로 뽑혀
실력 일취월장, 득점 1위 달려
향수병 우려, 가족 교대로 초청

염두에 뒀던 선수가 다른 팀에 뽑히자 이정철 감독은 고민할 시간을 요청했다. 그렇게 해서 결국 어나이를 선택했다. 모험이었다. 어나이는 미국 유타대 여자배구팀 주 공격수였지만, 프로에선 검증되지 않은 원석이었다. 이 감독은 “한국에서 프로 생활을 처음 시작해 적응할 수 있을지 걱정이다. 그래도 가능성이 있어 잘 가르쳐 보겠다”고 말했다.
 
한국행 막차를 탄 어나이는 현재 여자배구 득점 1위다. 어나이는 25일 화성에서 열린 도로공사 전에서 양 팀 최다인 25득점으로 세트스코어 3-0의 대승을 이끌었다. 승점 32점(11승5패)의 IBK기업은행은 흥국생명(10승5패·승점 31점)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어나이는 여자배구 선수 중 유일하게 400점대 득점(443점)을 기록 중이다. IBK기업은행의 모험은 그야말로 ‘고위험-고수익’이 됐다.
 
어나이는 한국에 오기 전 “한국은 훈련량이 많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하지만 어나이는 “난 아직 어리기 때문에 어떤 훈련도 잘해낼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예상과 현실은 달랐다. 이정철 감독의 호통과 강도 높은 훈련에 여러 차례 눈물을 보였다. “집에 가겠다”며 짐도 몇 차례 쌌다. 이 감독조차 “그간 경험한 외국인 선수 중 가장 다루기 힘들다”고 말했다. 그래도 이 감독 손을 거치면서 원석은 보석으로 바뀌어 갔다.
 
이정철 감독은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제가 도입된 2015년 이후 매 시즌 ‘미다스의 손’을 뽐냈다. 2015~16시즌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된 리즈 맥마혼(25·미국), 2016~17시즌 팀을 우승으로 이끈 뒤 챔피언결정전 MVP로 뽑힌 매디슨 리쉘(25·미국)이 이 감독의 작품이다. 그리고 이번 시즌 어나이가 그 뒤를 이을 채비를 하고 있다.
 
이정철 감독이 외국인 선수와 관련해 가장 걱정하는 건 향수병이다. 기술이야 훈련을 통해 가르치면 되지만, 향수병은 집에 돌아가야 고칠 수 있어서다. 그래서 구단과 상의해 어나이의 가족들이 돌아가면서 한국으로 불렀다. 시즌 개막 전에는 남자친구가, 시즌 초에는 어머니와 고모네 가족이, 최근에는 아버지가 한국을 찾아 어나이를 응원했다.
 
어나이는 “훈련이 정말 힘들다. 그래도 그 시간 덕분에 발전하고 있다는 걸 알았다. 이정철 감독과도 사이가 점점 좋아지고 있다. 시간이 지난 뒤에 보면 이 감독 말이 대개 옳았다”고 말했다. 맨 마지막 한장 남은 한국행 티켓을 잡았던 어나이는 “한국에서 꼭 성공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로부터 반년, 어나이는 코리언 드림의 완성을 위해 순항 중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