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학가 ‘캠코 원룸’에 줄선 까닭

캠코 성산동 대학생 주택 내부 생활 편의시설. [사진 자산관리공사]

캠코 성산동 대학생 주택 내부 생활 편의시설. [사진 자산관리공사]

대학생 문보영(20)씨는 요즘 학교에서 숙소로 돌아올 때마다 발걸음이 가볍다. 학교 근처에서 고시원보다 싼 값에 깔끔하고 조용한 원룸을 구해서다.
 

국유지 낡은 집 헐고 기숙사 신축
책상·침대·냉난방 원룸 월22만원
“고시원보다 싸다” 대기 학생 몰려

캠코, 옛 남대문세무서 재건축 등
전국 33건 개발해 자산가치 불려

만원 전철에 시달리며 왕복 3시간 넘게 걸렸던 통학 길은 이제 자전거로 여유 있게 10~20분 만에 다닐 수 있게 됐다.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서울 마포구 성산동에서 운영하는 ‘대학생 주택’에 지난 2월 입주한 덕분이다.
 
원래 이곳은 오래된 단독 주택이 있던 장소였다. 예전 집주인은 15년 전 세금을 대신해 국세청에 땅과 집을 함께 넘겼다. 부동산 소유권은 정부로 넘어왔지만, 사실상 방치된 상태로 10년 넘는 시간이 흘렀다.
 
하지만 캠코가 공공개발자로 나서자 상황이 180도 달라졌다. 2015년 11월 착공한 지 석 달 만에 공사를 마치고 구청의 사용승인을 받았다. 중고 해상 컨테이너를 건축자재로 재활용해 친환경적이면서도 공사 기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었다.
 
2층짜리 낡은 단독 주택은 지하 1층, 지상 4층에 원룸 51개를 갖춘 대학생 기숙사로 탈바꿈했다. 방값은 월 22만원(관리비 포함)으로 다른 대학가 원룸의 반값 수준이다.
 
문씨는 “집이 인천이라 대학에 들어온 뒤 통학 때문에 너무 힘들었는데 학교 친구의 소개로 이곳을 알게 됐다”며 “개인 공간도 쾌적하고 학교와 거리도 가까워 학업에 집중하기 좋은 환경”이라고 말했다. 이어 “부모님께 의존하지 않고 아르바이트에서 번 돈으로 방값과 생활비를 모두 충당할 수 있어 대만족”이라고 덧붙였다.
 
엄성수 캠코 공유개발부 차장은 “방마다 침대·책상은 물론 시스템 에어컨과 난방을 설치하고 공용 공간에는 주방과 세탁실·택배함 등 편의시설도 갖췄다”며 “학생들 사이에 입소문이 나면서 빈방은 하나도 없고 대기인원이 계속 늘어나고 있다”고 소개했다.
 
나라키움 저동빌딩 외부 모습. [사진 자산관리공사]

나라키움 저동빌딩 외부 모습. [사진 자산관리공사]

정부가 소유한 부동산 중 낡은 건물이나 노는 땅을 개발해 재산가치를 높이는 캠코의 ‘국유지 위탁개발 사업’은 2005년 시작됐다. 서울 중구 저동의 옛 남대문세무서를 재건축한 ‘나라키움 저동빌딩’이 첫 사례다.
 
1920년대에 지어진 3층짜리 건물을 헐고 15층짜리 현대식 건물을 올리는 사업이었다. 개발 전 320억원이었던 건물의 재산가치는 개발 후 1395억원으로 세 배 이상 뛰었다. 이후 캠코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을 비롯해 세종시 국책연구단지, 대전시 서구 월평동, 경기도 수원 광교신도시 등 전국에서 33건의 개발사업을 완료했거나 진행 중이다.
 
나라키움은 2007년 국민참여 공모로 선정된 국유지 위탁개발 브랜드다. 공공개발로 나라의 곳간을 키운다는 뜻이다. 민간에는 주변 시세보다 유리한 조건에 주거·상업시설을 제공해 공익성과 수익성의 ‘두 마리 토끼’를 잡는 것이 캠코의 목표다.
 
현재 캠코는 개발 프로젝트를 완료한 19개 건물의 관리를 맡아 한 해 222억원의 임대 수익을 올리고 있다. 이 건물들의 재산가치는 8254억원으로 개발 전(2806억원)의 세 배 수준으로 상승했다.
 
송파 ICT 보안 클러스터 조감도. [사진 자산관리공사]

송파 ICT 보안 클러스터 조감도. [사진 자산관리공사]

캠코는 서울 송파구 가락동에 ‘정보통신기술(ICT) 보안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사업도 진행 중이다. 중앙전파관리소 부지(5만㎡)에 2025년까지 사업비 5674억원을 투입해 연면적 17만4000㎡의 대규모 복합 업무단지로 개발하는 계획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공공 업무시설과 함께 벤처·창업기업을 위한 업무·주거시설도 들어선다. 판교테크노밸리와 연계한 ICT 성장의 거점으로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이치호 캠코 공공총괄부장은 “국유지 위탁개발은 캠코가 자체 자금으로 건물을 짓고 그 건물을 국가에 돌려줘 개발비를 회수하는 방식”이라며 “국민에겐 최첨단 시설을 저렴하게 제공하고 정부는 세금 한 푼 들이지 않고 공공시설을 지을 기회가 된다”고 말했다.
 
주정완 기자 jw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