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S25 가맹점 이익 배분율 8%p 올린다

편의점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이 통상 수익의 35% 수준인 본부몫을 줄이고 가맹점의 최저수입 보장 기간을 1년에서 2년으로 늘리기로 했다. GS리테일은 이런 내용의 상생 방안을 26일 발표했다.
 

편의점 업계 첫 상생방안 발표
최저수입 보장 1년서 2년으로
매출부진 점포 해약 수수료 감면

상생안은 ▶가맹점 이익 배분율을 평균 8%포인트(p)올린 ‘뉴타입 가맹점’ 개발 ▶자율규약을 통한 신중한 출점 ▶최저수입 보조 1년에서 2년으로 확대 ▶매출 부진 점포 해약 수수료 감면 등이 주요 내용이다.
 
그동안 편의점 업계는 상생안 마련에 고심해 왔다. 치솟는 인건비와 과도한 가맹비로 점포는 어려운 데 본부는 고통 분담을 하지 않는다는 눈총이 따가웠기 때문이다. CU와 세븐일레븐도 상생안을 준비하고 있으며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GS25의 상생안은 최근 공정거래위원회가 한국편의점산업협회의 출점 규제 자율규제안을 승인한 데 이어 나온 첫 발표다. 앞서 공정위는 과잉 출점으로 인한 편의점주의 수익 악화를 막기 위해 편의점 브랜드와 무관하게 일정 거리(50~100m) 내에 신규 편의점 출점을 막는 방안을 승인했다. 골목 상권 보호로 서민 경제를 살리겠다는 의지를 담았지만 신규 사업자에 불리하고 독과점이 발생할 수 있다는 비판도 많다.
 
GS리테일의 가맹점 이익 배분율 조정은 내년 상반기 시행된다. 새로 문을 여는 점포나 계약을 갱신하는 점포가 대상이다. 새로운 배분율을 적용하면 가맹점이 현재보다 이익에서 평균 8%p를 더 가져갈 수 있다는 게 GS리테일 측 설명이다. 가맹점의 기본 이익배분율은 65%에서 73%로 늘어난다.
 
또 가맹점 수익이 늘어날 때 본부에서 지급하는 지원금을 늘리는 형태로 인센티브를 준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이익이 증가할 때 주어지는 본부 지원금이 늘어나기 때문에 편의점주와 상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하루 평균 매출이 180만원인 점포의 경우 현재 이익 배분과 지원금까지 합해 월 1183만원(30일 영업, 상품 평균 이익률 30%, 지원금 130만원으로 가정)을 가져간다. 점포의 매출이 200만원으로 증가할 때 현재는 본사로부터 지원금 117만원을 받는다. 새로운 배분율을 적용하면 같은 조건에서 가맹점 몫이 131만원으로 늘어난다. 기존 증가분 대비 월 14만원 인상되는 것으로 점주는 1년에 168만원이 이익이다.
 
이번 발표된 상생안은 점포가 희망 폐업을 할 수 있는 기준도 명시했다. 1년 이상 운영한 점포의 1년간 월평균 매출 총이익(월 매출액X상품 평균 이익률)이 1000만원 미만일 때 해약 수수료 없이 폐업할 수 있도록 했다. 그동안 본부 영업팀이 임의로 해약 수수료 감면 여부를 판단해온 것에 비해 개선됐다. 폐업 후 남아있는 시설물에 대한 부담을 점주가 떠안던 관행도 점주와 본부와 나누는 것으로 바꿨다. 또 GS리테일은 초기 점포에서 최저 수입을 보장하는 운영비 최소보조 기간을 1년에서 2년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보장 범위는 현재와 동일한 연간 수입 9600만원이다. 매출이 이에 미치지 못하면 가맹본부에서 보조금을 지급한다.
 
GS리테일이 상생안에 대해 편의점 업계 반응은 엇갈린다. 고통 완화 효과를 기대하는 한편 근본적인 해결책으로는 미흡하다는 평가가 동시에 나온다. 이날 성인제 편의점주협의회 대표(GS25 운영)는 “정확한 분석 전이지만 수익배분율이 8%p가 오르는 대신 본사의 전기료 지원이 사라지면서 큰 혜택이 주어진다고 보긴 어렵다”고 말했다. 한 편의점 업계 관계자는 “평균 8%p를 인상이 어떻게 나오는 지 정확히 제시돼 있지 않아 과연 점주 이익으로 이어질지는 두고 봐야 한다”며 “또 하나의 새로운 가맹 계약 유형을 만들어내는 것으로 끝날 수 있다”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