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ssue&] 매년 75만 명 찾는 송해공원 '올해의 명소' 선정

송해공원이 세종문화대상 대한민국 명인·명품·명소 대상에서 올해의 명소로 지정됐다. [사진 달성군]

송해공원이 세종문화대상 대한민국 명인·명품·명소 대상에서 올해의 명소로 지정됐다. [사진 달성군]

대구광역시 달성군의 송해공원이 지난 23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21회 세종문화대상 대한민국 명인·명품·명소 대상’ 시상식에서 올해의 명소로 지정됐다.
 

대구 달성군

세종문화대상(대한민국 명인·명품·명소 대상)은 우리것보존협회 주최 아래 올해 21년째 전통을 이어온 시상식이다. 송해공원은 서울 청계천, 가평 자라섬에 이어 전국 세 번째로 올해의 명소로 선정됐다.
 
달성군은 인기 방송인 송해의 처가가 달성군 옥포읍 옥연지 인근이라는 인연을 바탕으로 2016년 옥포읍 기세리 옥연지 일원에 65만7000㎡ 규모의 송해공원을 조성했다. 송해공원은 옥연저수지를 감싼 10.5㎞ 둘레길, 전국에서 두 번째로 큰 10m의 대형물레방아, 100세 시대 만수무강을 기원하는 백세교와 백세정, 오색풍차, 송해폭포, 출렁다리 등이 조성됐다. 금굴과 삼림욕장이 있어 연간 75만명의 관광객이 찾는 대구의 핫플레이스다.
 
송해 선생은 지난 10월 소장 물품을 달성군에 기증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달성군과 업무협약을 맺었다. 추진위원회를 발족해 소장 물품을 모으고 있다.
 
중앙일보디자인=배은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