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ssue&] 소통과 혁신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재생에너지 보급, 환경 보호도 앞장

한국남부발전 신정식 사장이 신재생에너지 확충과 관련해 실무진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 한국남부발전]

한국남부발전 신정식 사장이 신재생에너지 확충과 관련해 실무진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 한국남부발전]

한국남부발전(이하 남부발전)이 국민과의 상호 소통을 통한 내부 혁신, 사회공헌, 일자리 창출 등을 추진하고 있다. 국민의 참여를 통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여기에 지역과 함께하는 재생에너지 보급과 동반성장 정책을 통해 선순환하는 발전생태계 조성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한국남부발전

국민 요구에 부합하는 혁신을 위해 시민단체와 학계 등 외부 전문가로 시민참여혁신위원회를 구성하는 한편 사회적 편익 향상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혁신 과제를 선발하고자 국민과 내부 직원이 함께하는 미래혁신 아이디어 경진대회를 마련했다. 이와 함께 미세먼지 저감 등 환경 개선에 대응하기 위해 환경개선기금(KEF, Kospo Environmental Fund) 5억7000만원을 신규 편성하고 국민 맞춤형 사회공헌사업 아이디어를 공모했다.
 
남부발전은 태양광과 LED조명을 활용해 소외계층의 노후주택 개보수를 지원하는 ‘신재생에너지 활용 노후주택 리모델링’과 ‘환경근로 장학생과 함께 하는 태양광 지원사업’ 등 공모를 통해 선발된 사회공헌 아이디어의 사업화에 KEF를 전액 사용할 계획이다. 또 신재생사업 전문성을 활용해 ‘일자리 창출형 태양광 지원사업’을 지난해 최초로 도입, 추진 중이다.
 
남부발전은 아동부터 노인까지 지역 소외이웃에 종합 사회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남광사회복지회에 약 2억5000만원(100kW) 상당의 태양광 설비를 무상 기증했다. 전기판매 수익을 활용해 추후 정규직 사회복지사를 채용할 예정이다. 단순 일회성 지원이 아닌 일자리 창출을 통한 양질의 사회서비스 제공 확대로 이어져 선순환 사회공헌 체계 확립에 기틀이 될 전망이다.
 
한편 남부발전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행정 개선사항 발굴과 시행에도 적극적이다.
 
지난 1월 중국의 폐비닐, 폐플라스틱 수입 제한 조치로 인해 제주도에 쓰레기 대란이 발생하자 남부발전은 제주도청 및 지역중소기업과 공동으로 폐비닐 정제유를 발전용 연료로 전환해 활용했다. 이를 통해 제주도 쓰레기 대란 해소에 기여한 것은 물론 지역 중소기업 매출 6억원 증대와 지역주민 일자리 10개 창출 등의 성과를 거뒀다. 인사혁신처 주관의 ‘적극 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공공기관부문 우수상도 받았다. 올해엔 발전회사 최초로 중소기업과의 공동 환경경영 구현을 위한 ‘KOSPO그린팩토리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남부발전은 중소기업과 남부발전의 공동 온실가스 저감을 위해 명진TSR 등 15개 중소기업에 총 6억원을 지원, CO₂저감을 위한 컨설팅과 감축 설비 구축을 추진한다. 이 사업을 통해 중소기업은 연간 약 4억원의 에너지 비용을 절감하고 남부발전은 약 1만5000t의 탄소배출권을 획득할 것으로 기대한다. 
 
중앙일보디자인=배은나 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