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경 “죽도 인근서 발견된 기름띠 예인선서 유출된 듯…선장·기관장 조사”

전날 기름 유출 사고가 발생한 충남 홍성군 서부면 죽도에서 주민들이 26일 흡착포를 이용해 방제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날 기름 유출 사고가 발생한 충남 홍성군 서부면 죽도에서 주민들이 26일 흡착포를 이용해 방제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충남 홍성군 천수만 죽도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기름유출 사고를 조사하는 보령해양경찰서는 기름을 유출한 것으로 보이는 선박 승선원을 대상으로 조사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이 선박은 지난 25일 오전 8시 45분께 보령시 오천면 장고도 서쪽 3㎞ 해상에서 암초에 걸려 좌초된 선박이다.
 
해경은 이 선박이 25일 오전 5시 20분께 홍성군 궁리항을 출발해 평택항으로 이동하던 중 죽도 인근을 지난 점을 확인했다.
 
또한 시료 분석 결과 죽도 인근에서 발견된 기름과 이 선박에서 사용한 기름이 같았다.
 
“바다에 기름띠가 보인다”는 주민의 신고는 같은 날 오전 7시 35분께 접수됐다.
 
해경은 예인선 선장 A씨와 기관장 B씨를 상대로 기관실 바닥에 고인 기름과 물 혼합물이 배출됐을 가능성 등에 대해 조사 중이다.
 
다만 암초에 걸린 것 때문에 기름이 유출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