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공항, 정규직 전환 세부방안 합의…민노총 "무효" 반발





【인천=뉴시스】홍찬선 기자 = 인천공항 노사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합의 1년 만에 '자회사 임금 체계와 정규직 전환' 등 세부방안에 합의했다. 다만 이번 합의에서 비정규직 노조인 민주노총은 합의안 서명을 거부해 '반쪽 합의' 논란 등 향후 과정이 순탄치 않을 전망이다.



공사와 각 노조는 26일 오전 인천공항공사 청사에서 자회사 임금체계 등 정규직 전환 세부방안에 대해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정일영 공사 사장, 박후동 한국노총 비정규 노조위원장 등 총 9명이 참석했다.



합의한 내용은 총 4가지이다.



우선 공사가 기존 협력사에 지급하던 일반 관리비와 이윤 69억원 절감을 통해 정규직 전환자 임금 3.7%를 인상하고 공사 정규직과 동일한 복리후생을 적용한다.



또 채용비리 의혹에 따라 지난해 5월12일 이후 입사한 비정규직 직원들에 대해서는 '경쟁채용' 방식을 통해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아울러 보안경비 등 별도의 자회사 설립은 현행법을 준수한다.



마지막으로 업무 숙련도를 반영할 수 있는 직능급 제도를 도입했다.



이번 합의 결과는 2019년 임금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정 사장은 "이번 합의는 정규직 전환 직원의 고용 안정 뿐만 아니라 국민 부담 최소화 원칙에 맞게 추가 재원소요 없이 처우 개선을 실행, 인천공항 일자리의 질 개선이 가능하게 됐다"고 평가했다.

반면 민주노총 측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인천공항지부 소속 조합원 약 350명은 이날 오전 인천공항공사 청사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합의안은 원천 무효"라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지난 10월3일 이후 11주간 아무런 논의도 없었다"면서 "강행안은 정 사장의 욕심이 불러온 참사"라고 밝혔다.



지난해 5월12일 이후 입사자의 경쟁채용 시 해고 위협에 노출될 것이 분명하고, 처우 개선에 써야 할 일반관리비 이윤은 회사 운영비로 빼돌리기 위한 명문화라고 주장했다.



한재영 민주노총 인천공항지역지부 대변인은 "다른 정규직 전환 사업장에도 수용되고 있는 자동 근속수당 마저도 없다는 것은 쉽사리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며 "이번 합의안 강행을 막기 위해 현재 대책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mania@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