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P 철조망' 與의원 선물 논란…육군 "심려 끼쳐 죄송" 사과





【서울=뉴시스】오종택 기자 = 육군은 26일 전방 부대 사단장이 남북 군사합의에 따라 파괴한 감시초소(GP)의 철조망을 여당 의원에게 기념 선물로 증정한 것과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군에 따르면 전방 7사단은 최근 부대를 방문한 일부 여당 의원들에게 GP 철조망 조각이 담긴 액자를 선물했다. 이 철조망은 해당 사단이 최근 시범철수 작업을 벌인 GP에 설치됐던 것으로, 사단장 지시에 따라 철조망 일부를 잘라 기념품을 만든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해당 사단은 시범철수 대상 GP의 잔해물을 보존하라는 국방부의 지침을 어기고 기념품을 제작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앞서 국방부는 철거된 10개 GP의 상급 부대에 'GP 잔해물의 평화와 문화적 활용이 검토되고 있어 잔해물을 훼손하는 행위를 중단하라'라는 지침이 담긴 공문을 발송했다.



논란이 일자 육군은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철거 GP 철조망 기념품과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따뜻한 정성을 가지고 부대를 방문해 주신 분들께도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육군은 "철거 GP 잔해물 보존 지침에도 해당 부대가 착오로 기념품을 제작해 증정한 것이 확인돼 육군은 제작 및 활용을 즉각 중지시켰다"고 전했다.



육군은 "이번 사안을 엄중하게 인식하여 앞으로 '9·19 남북 군사합의' 이행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작전을 펼치면서 철거 GP 잔해물이 평화·문화적으로 잘 활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ohjt@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