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병원서 살균절차 위반으로 수천명 HIV·간염 혈액검사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미국 병원에서 살균세척기구 관리 미비로 인해 수천명의 환자들이 간염과 에이즈바이러스(HIV) 감염 위험에 노출돼 혈액검사를 받게 됐다.



25일(현지시간) CBS와 ABC 등 외신에 따르면 뉴저지 북부 '헬스플러스 수술센터'는 최근 3778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A·B형 간염 및 HIV 감염 노출 위험을 경고하고 혈액검사를 권유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센터는 성명에서 "뉴저지 보건부(DOH)조사 결과 살균·세척기구 및 약물 주입 과정에서의 감염관리 실수로 환자들이 혈액성 병원균에 노출됐을 수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론 지난 1월부터 9월7일까지 이 센터를 이용한 환자들이 혈액검사 대상이 됐다. 센터는 일부 직원이 멸균처리 및 약물투입·보관 절차를 준수하지 않은 사실을 발견하고 지난 9월7일부터 28일까지 시설을 일시 폐쇄했었다.



센터는 이후 감염관리 및 약물투입 절차를 개선하고 새 직원을 고용해 멸균처리 절차를 훈련했으며, 모든 기구를 세척·수리했다. 아울러 아직 이 사건과 관련된 실제 감염 또는 질병사례가 나타나진 않았다.



센터 관리자인 베티 매케이브는 성명을 통해 "이 소식이 우리 환자들을 불쾌하게 할 수 있다는 것을 안다"며 "우리는 이 문제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혈액검사) 절차에서 환자들을 도울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했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