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시민 “LOL 해야지, 군대 가야지…” 바른미래 “20대 남성 절망 공감 못 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한 강연에서 한 농담조의 답변에 대해 정치권에서 비난의 목소리가 나왔다.
 
유 이사장은 지난 21일 한 출판사가 주최한 특강에서 ‘나는 왜 역사를 공부하는가’를 주제로 강연했다. 이 자리에서 한 독자는 유 이사장에게 문재인 정부에 대한 20대 남성의 반대 현상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대해 유 이사장은 “20대 남녀가 두 배 이상 지지율이 차이 난다는 건 남녀가 각각 다르게 느끼는 게 있어서 그런 것”이라며 “당연한 것이고, 정부가 감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20대 (남성)들이 화를 내는 것도 이해할 측면이 있다”면서 “남자들이 군대도 가야하고 또래 집단에서 보면 여자애들이 훨씬 유리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기들(남자들)은 축구도 봐야 하는데 여자들은 축구도 안 보고 자기들은 ‘롤’(LOLㆍ컴퓨터 게임 리그오브레전드)도 해야 하는데 여자들은 롤도 안 하고 공부하지, 모든 면에서 남자들이 불리하다”고 덧붙였다.
 
유 이사장의 발언이 소셜미디어네트워크(SNS) 등을 통해 퍼지면서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20대 남성을 철부지로 치부했다’는 반응이 쏟아졌다. 남성들의 역차별에 대한 민감한 반응을 무시한 발언이라는 거다. 이에 대해 각종 커뮤니티에선 ‘페미니즘 정부’를 지향하는 문재인 정부에 대한 지지를 철회한다는 게시글이 올라오고 있다.
 
이날 김현동 바른미래당 청년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유 이사장은)20대 성별 지지율 격차의 원인을 ‘본인들이 군대ㆍ축구ㆍ게임으로 시간을 빼앗길 때 공부하는 여성에 대한 남성의 질투’로 이야기했다”며 “유 이사장 특유의 해학을 섞은 이야기였다 한들 분명한 반성과 사과가 필요한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우리 사회의 더 많은 미래에 대한 희망을 만들고 시민의 정치 참여와 사회적 연대를 확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겠다는 유 이사장의 노무현 재단 이사장 취임사에는 분명 20대 역시 포함되어 있었을 것”이라며 “진정 그들의 절망과 좌절에 공감한다면, 그래서 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시대정신을 가진 공인이라면 더는 이 아우성을 철없는 질투 따위와 같은 선상에 놓지 말라”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