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운정∼삼성 30분내 진입’ GTX-A노선 27일 착공식…“2023년 말 개통 예정”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 사업이 오는 27일 착공식을 시작으로 본궤도에 오른다.
 
25일 국토교통부는 오는 26일 GTX-A노선(경기도 파주 운정∼서울 삼성) 사업에 대한 실시계획을 승인하고, 다음날인 27일 오후 1시 고양시 킨텍스에서 착공식을 한다고 밝혔다.
 
‘여유로운 아침, 함께하는 저녁’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열리는 착공식은 김현미 국토부 장관 주관으로 진행되며, GTX-A노선이 지나는 지역의 지방자치단체장, 지역구 국회의원, 사업 관계자, 시민 등 6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GTX는 국내에서 최초로 시도되는 대심도 도심 고속전철로, 지하 40m 깊이에 터널을 뚫어 최고 시속 180㎞로 달리는 광역교통시설이다.
 
노선을 직선화함으로써 수도권 외곽에서 서울 도심까지 30분 안에 진입이 가능하도록 설계해 수도권 2·3기 신도시 주요 교통망으로 기능하게 된다.
 
GTX-A노선은 파주∼일산∼삼성∼동탄 등 총 83.1㎞ 구간, 10개 정거장을 평균 시속 100㎞로 달리며 수도권 남북을 잇는다.
 
이 가운데 삼성∼동탄 구간 공사는 작년 3월 재정사업으로 시작됐다.
 
GTX-A노선이 개통되면 운정∼서울역 20분, 킨텍스∼서울역 16분, 동탄∼삼성 22분 등 이동시간이 지금보다 70∼80% 단축돼 수도권 주민 생활이 획기적으로 편리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GTX-A노선(운정∼삼성)은 지난 12일 사업시행자 지정 및 실시협약에 대한 기획재정부 민간투자심의위원회 심의를 통과했고, 국토부가 13일 사업시행법인인 ‘에스지레일 주식회사’와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사업시행자로 지정했다.
 
앞으로 토지보상과 약 60개월 간의 공사를 마치고 오는 2023년 말 개통될 예정이다.
 
김현미 장관은 “GTX-A노선 사업을 통해 여유로운 출근길과 가족과 함께하는 저녁을 국민께 약속드리고 싶다”며 “공사과정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하고, 계획 기간 내 차질없이 완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