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호 “아들뻘인 직원에게…” 직접 사과 전화 걸었다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공항 갑질’ 논란에 휩싸인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사건 당사자인 공항 직원에게 25일 전화를 걸어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발생 닷새 만이다.
 

“국회 정론관에서 내일 사과 기자회견할 것”

공항 보안 요원 김모(24)씨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7분쯤 김 의원은 김씨 휴대전화로 직접 전화를 걸어 “아들뻘인 김씨에게 무례하게 했던 것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피해자인 공항 근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마음고생이 심하셨을 김씨의 부모님과 공항 동료 직원들에게도 거듭 죄송하다”는 말도 했다고 한다.
 
김씨는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전화상으로 의원님의 목소리가 많이 떨리셨고 진심도 느껴졌다”며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에 아들뻘인 저로서도 마음이 흔들렸다”고 말했다. 김씨는 “김 의원의 사과를 받아주기로 했다”고 했다.
  
김 의원은 뉴시스와 통화에서 “오늘 만날 수가 없어서 전화를 드렸는데 마침 근무하고 계셔서 사과 말씀을 드렸다”며 “공항 보안 노조 위원장께도 전화를 드려 정중하게 사과했다. 언론에도 사과문을 보내고, 내일 오전에는 국회 정론관에서 사과 기자회견도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논란과 관련해 “부덕의 소치다. 더 무슨 말을 하겠느냐”며 “국회의원의 무게를 절실하게 느꼈다”고 사과했다.

 
지난 20일 서울 김포공항에서 탑승권과 신분증 확인 중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에게 신분증을 꺼내 보여달라고 요청하다 항의를 받는 직원의 경위서. [연합뉴스]

지난 20일 서울 김포공항에서 탑승권과 신분증 확인 중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에게 신분증을 꺼내 보여달라고 요청하다 항의를 받는 직원의 경위서. [연합뉴스]

김 의원은 20일 오후 9시 10분쯤 김포공항 국내선 출발동 3층 입구에서 스마트폰 투명 케이스 속 신분증을 꺼내달라는 김씨 요청을 거부하고 관련 규정 제출을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김씨에게 욕설을 했다는 주장이 나오자 김 의원은 “욕설을 안 했고 보안요원이 규정에 없는 갑질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김씨가 작성한 경위서가 24일 공개되면서 김 의원의 언행이 다시 한번 논란이 됐다. 김씨는 사건 발생 직후 자필로 써 제출한 경위서에서 “김 의원이 ‘이XX들 똑바로 근무 안 서네’라고 욕을 했고, 김 의원의 보좌관도 ‘의원님은 공항 건드린 적 없는데’라며 위협 아닌 위협을 가했다”고 적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