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년 만이야' 우리카드 돌풍 이끈 아가메즈 3라운드 MVP

아들을 안고 있는 우리카드 아가메즈

아들을 안고 있는 우리카드 아가메즈

우리카드 에이스 리버맨 아가메즈(33·콜롬비아)가 도드람 2018-19 V리그 3라운드 남자부 MVP로 선정됐다.
 

여자부는 흥국생명 선두 이끈 이재영 수상

아가메즈는 24일까지 기자단 투표로 진행된 남자부 3라운드 MVP 투표 결과 총 29표 중 20표를 받아 3라운드 1위에 오른 현대캐피탈의 크리스티안 파다르(3표)와 전광인(3표), 한국전력의 첫 승을 이끈 서재덕(3표)을 제쳤다. 아가메즈가 이 상을 받은 건 현대캐피탈 시절인 2013-14시즌 3라운드 이후 5년 만이다.
프로배구 우리카드 리버맨 아가메즈. [사진 한국배구연맹]

프로배구 우리카드 리버맨 아가메즈. [사진 한국배구연맹]

 
시즌 초반 부진했던 우리카드는 3라운드 4승 2패로 선전하면서 4위까지 뛰어올랐다. 창단 10년 만에 첫 봄 배구도 가능한 추세다. 올 시즌을 앞두고 트라이아웃에서 전체 1순위로 영입된 아가메즈의 활약이 컸다. 아가메즈는 3라운드 6경기에서 176득점으로 이 부문 1위를 기록했다. 지난 20일 OK저축은행전에선 트리플크라운도 달성했다. 14-15시즌 이후 4년 만에 한국 무대를 다시 밟은 아가메즈는 큰 공격을 도맡으며 우리카드 젊은 선수들을 이끌고 있다.
 
흥국생명 이재영

흥국생명 이재영

여자부에서는 29표 중 15표를 획득한 흥국생명 이재영이 도로공사 박정아(9표), IBK기업은행 김희진(2표), 흥국생명 김해란(1표), IBK기업은행 박상미(1표), 현대건설 마야(1표)를 따돌렸다. 이재영은 2016-17시즌 2라운드 이후 2년 만에 수상의 영광을 누렸다. 이재영은 3라운드 5경기에서 115득점으로 이 부문 2위에 올랐으며 국내 선수로는 가장 많은 득점을 올렸다. 지난해보다 블로킹과 수비도 좋아진 이재영의 활약을 앞세워 흥국생명은 전반기를 1위로 마쳤다.
 
3라운드 MVP 시상은 남자부 28일 안산 상록수체육관(OK저축은행-우리카드), 여자부 30일 수원실내체육관(현대건설-흥국생명)에서 열린다. 상금은 100만원이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