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부자나라 군대 보조금, 고칠 것”…방위비 인상 압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동맹국 방위비 분담금 문제를 두고 언짢은 반응을 보였다. 앞으로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우리는 매우 부유한 국가의 군대에 실질적으로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지만, 이들은 무역에서 미국과 미국의 납세자를 완전히 이용하고 있다"는 글을 올렸다.  
 
이어 "매티스 장관은 이것을 문제로 보지 않지만, 나는 그것을 문제로 보고 고치고 있다"며 이 문제를 두고 매티스 장관과 갈등이 있었음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발언에서 한국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제10차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 협상의 연내 타결이 불발된 상황에서 이번 발언이 나온 만큼 한국을 겨냥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외교 소식통도 25일 "한국과의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읽힌다"고 말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6년 대선후보 시절부터 한국의 안보 '무임승차론'을 언급해왔다.   
 
한국과 미국은 지난 3월부터 10차례에 걸쳐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방위비 분담금을 현재의 2배로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결국 한국과 미국은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현재 한미 양국은 차기 회의 일정도 잡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