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반위, 대기업 등 21개사와 7조6310억 규모 협약 체결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동반성장위원회(동반위)가 26일 올해 역점사업으로 꼽히는 '2018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을 통한 임금격차 해소 운동'의 성과를 발표했다.



동반위는 지난 4월 '제50차 동반성장위원회'를 통해 올해를 '임금격차 해소 원년'으로 선언, 임금격차 해소운동을 추진하기로 의결했다.



임금격차 해소운동은 구체적으로 대·중견·공기업과 협력 중소기업, 동반위 3개 당사자를 협약 체결 대상으로 한다. 협약은 협력기업과 거래시 ▲제값 쳐주기 ▲제때주기 ▲상생결제로 주기 등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을 준수할 것을 격려하고 있다.



이와 함께 기업의 규모·업종 특성에 부합하는 격차 해소형 상생프로그램의 자율적 진행도 포함된다.



동반위는 지난 5월 이랜드리테일을 시작으로 10월 8개 대기업 위원사를 비롯해 주요 대·중견·공기업 21개사와 협약을 맺어 왔다.



협약을 바탕으로 임금격차 해소를 위해 향후 3년간 협력기업에 7조6310억원 규모의 상생을 지원한다.



6조원의 기금을 출연하는 8개 대기업에는 ▲롯데백화점 ▲삼성전자 ▲씨제이제일제당 ▲에스케이하이닉스 ▲엘지화학 ▲지에스리테일 ▲포스코 ▲현대·기아자동차 등이 포함됐다.



협력기업들에 대한 지원은 ▲협력기업 근로자 임금 및 복리후생 증진지원 ▲협력기업 전반적 임금지불능력 제고지원 ▲협력기업 경영안정 위한 금융지원 등으로 이뤄진다.



한편, 협약에 서명한 협력 중소기업도 자신들의 협력사와의 거래에서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을 준수하고, 협력사 임직원의 근로조건 개선 및 고용 확대 등을 위하여 노력하기로 함으로써 임금격차 해소운동의 확산에 이바지하고 있다.



권기홍 동반위 위원장은 "내년에도 대중소기업 간 양극화 해소를 위해 임금격차 해소 운동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며 "시장 친화적이고, 혁신 요소가 반영된 성장 모델을 개발해 임금격차 해소운동과 연계시킬 때 민간 자율 차원의 운동이 지속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동반위는 내년도 업무추진의 방향으로 '혁신주도형 동반성장 모델'을 제시하고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hummingbird@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