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15억 횡령 후 잠적한 30대 골프장 직원…경찰 수사

[연합뉴스]

[연합뉴스]

30대 골프장 직원이 거액의 회삿돈은 횡령한 뒤 잠적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전남 나주경찰서는 모 골프장 회계담당자 A씨(30)가 115억원을 횡령한 뒤 행방을 감췄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이 골프장 측은 A씨가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골프장 수입금 중 일부를 여러 차례에 걸쳐 빼돌린 액수가 115억원에 달한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회사 통장에서 본인 계좌로 돈을 이체하는 방법으로 약 100회에 걸쳐 자금을 빼돌려 온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 초기에는 4000만원에서 5000만원씩 이체를 하다가 이후 점차 억 단위로 이체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집에 들어가지 않고 휴대폰을 끈 채 잠적 중이다. 
 
경찰은 출국금지 조치와 함께 체포영장을 신청하는 등 A씨의 신병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