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식·가정간편식 증가에 소스류 생산, 5년전보다 16.9%↑



【세종=뉴시스】김경원 기자 = 지난해 외식·가정간편식이 증가함에 따라 소스, 토마토케첩 등 소스류 생산액이 5년 전보다 16.9% 늘어났다. 소스류 가운데 소스, 복합조미식품, 마요네즈, 토마토 케첩 순으로 생산액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소스류' 시장의 내용이 담긴 '2018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 보고서'를 발간했다.



소스류는 조미식품의 하위 품목으로 소스, 마요네즈, 토마토케첩, 복합조미식품의 4가지 유형이 포함된다.



소스류 생산액은 2017년 기준 2조4965억원으로 2013년(2조1356억원) 대비 16.9% 증가했다. 세부 품목별 생산액 비중은 소스가 63.0%로 가장 높았다. 이어 ▲복합조미식품(31.9%) ▲마요네즈(3.2%) ▲토마토 케첩(1.9%) 순이다.



특히 소스 생산액은 2013년 대비 34.2% 증가하며 소스류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54.9%에서 63.0%로 8.1%포인트 늘었다.



가정간편식 시장 확대와 구성품인 소스 생산이 증가하고 식품·외식업체로 유통되는 기업간거래(B2B) 비중이 높은 특성상 외식업 프랜차이즈 가맹점 수 증가도 소스 생산 증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전통적으로 소비가 많았던 토마토케첩, 마요네즈의 생산액은 2013년 대비 각각 -32.6%, -52.1% 감소했다.



맞벌이가구와 캠핑 등 야외활동 증가로 편의성이 중시돼 메뉴 특화형 간편 만능소스가 인기를 얻고 있다. 1인가구 증가에 따라 소용량 혹은 1인분 간편소스도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소스류 수출액은 2017년 1억2168만 달러로 2013년 대비 31.4% 늘었다. 수입액도 1억6060만 달러로 같은 기간 24.1% 증가세를 보였다.



주요 수출국은 수출액 기준 ▲중국(17.8%) ▲미국(16.7%) ▲러시아(16.6%) ▲일본(14.7%) 등이다. 이들 4개국이 전체의 65.8%를 차지했다.



중국, 미국, 일본으로는 한국식 바베큐 소스로 불고기소스와 같은 고기 양념소스, 볶음 및 찌개양념소스 등이 수출됐다. 러시아로는 마요네즈의 수출 비중이 높았다.



주요 수입국은 ▲중국(42.8%) ▲일본(13.6%) ▲미국(13.6%) 순으로 상위 3개국이 70.0%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중국의 굴소스, 일본의 쯔유, 미국의 바베큐·스테이크소스 등 국가별로 특색있는 소스가 주로 수입됐다.



kimkw@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