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태우 “청와대가 질책? 승진하려 위에서 좋아하는 것만 보고했다”

 
김태우 검찰 수사관(전 청와대 특감반원)의 폭로는 그 사실 여부와 상관없이 청와대에 흠집을 내고 있다. 청와대는 “사실과 다른 일방적인 주장”이라며 김 수사관을 검찰에 고발했지만, 그의 임무와 폭로의 진위에 대한 관심 자체가 청와대에 유리한 형국은 아니기 때문이다. 
 
최근까지 여권 실세의 비리 첩보는 물론 전직 총리 아들과 은행장 등 민간인의 동향을 알아봤다는 등의 보고 내용이 공개됐다. 또 당시 청와대가 어떤 조치를 했거나 또는 하지 않았거나에 따라 폭발력이 커질 수 있는 상황이다.
 
청와대와 김 수사관이 살얼음 위를 걷는 듯한 예민한 공방을 벌이는 이유에 대해 최근 김 수사관은 지인에게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김 수사관은 “문재인 정부가 과거 정부보다 깨끗하다는 인식이 이번 사태를 불러왔다”고 말했다고 한다. 김 수사관은 세 정부(이명박-박근혜-문재인)에서 연속으로 청와대에 파견돼 비슷한 활동을 했다. 
 
이는 지난 18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공식 논평에서 “문재인 정부 유전자에는 애초에 민간인 사찰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한 것을 꼬집은 것으로 보인다. 현 정부가 과거와 다르다는 것을 강조한 얘기에 청와대 실무자로서 반론을 폈다는 것이다.
 
청와대는 지난 18일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을 통한 ‘민간인 사찰’ 의혹에 대해 ’문재인 정부에서 민간인 사찰은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조국 민정수석,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특감반장. 이 특감반장은 최근 ‘비위 의혹’으로 검찰에 복귀한 김태우 수사관의 직속상관이다. [중앙포토, 뉴스1]

청와대는 지난 18일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을 통한 ‘민간인 사찰’ 의혹에 대해 ’문재인 정부에서 민간인 사찰은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조국 민정수석,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특감반장. 이 특감반장은 최근 ‘비위 의혹’으로 검찰에 복귀한 김태우 수사관의 직속상관이다. [중앙포토, 뉴스1]

김 수사관 주장의 요지는 “문재인 정부는 과거 정권에 비해 깨끗해야 하는데, 김 수사관이 여권 실세에 대한 비리 첩보 등을 계속 보고하니까 청와대가 이를 언짢아하며 쫓아냈다”는 것이다. 김 수사관은 자신이 민간인 동향(사찰) 보고를 왜 했는지를 설명하면서 청와대의 주장을 반박했다.
 
“김 수사관이 첩보 중단 지시를 어기고 정보를 수집해 거듭 경고를 줬다”(이인걸 전 특감반장)는 청와대 측 주장에 대해 김 수사관은 “난 5급 사무관 승진이 중요했기에, 상관이 좋아하는 첩보를 위주로 1년 5개월간 비슷한 보고를 올렸다”고 해명했다고 한다. 
 
또 “청와대 상관들에게 텔레그램이나 구두로 민간인 동향 등을 보고하면 ‘야 그것 좋다. 보고서로 만들어봐라’라고 지시했다”는 게 김 수사관의 설명이다.
 
지난 24일 서울 강남구 법무법인 대호에서 청와대로부터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고발된 김태우 수사관의 변호를 맡은 석동현 변호사가 기자회견을 하던 중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지난 24일 서울 강남구 법무법인 대호에서 청와대로부터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고발된 김태우 수사관의 변호를 맡은 석동현 변호사가 기자회견을 하던 중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폭로를 결심하게 된 결정적 계기는 청와대가 자신을 버리려 한다는 위기감 때문이었다고 한다. 김 수사관은 “내가 문제가 있다고 보고한 여권 실세들은 계속 승승장구하는데, 나는 소모품으로 쓰고 버리려 했다”고 지인에서 토로했다. 앞서 김 수사관은 중앙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청와대가 결국 날 감옥에 보내겠지만 할 말은 계속할 것”이라고 했다. 이후 자유한국당은 김 수사관이 작성한 첩보 보고서 목록 일부를 공개했다.
 
관련기사
청와대는 김 수사관이 작성한 첩보 파일 목록마다 적극적으로 공식 해명을 하며 자신감을 보인다. 일부는 김 수사관이 개인적으로 만든 것인 데다 보고조차 이뤄지지 않았고, 보고된 사안도 적법한 업무 범위에 해당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