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출신이 무섭다" 일본 시의원이 재일한국인에 한 비하 발언

우에하타 노리히로.

우에하타 노리히로.

일본의 한 시의원이 재일한국인 남성에게 과거 "출신이 출신인 만큼"이라며 차별적인 발언을 한 일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당했다.
 
24일 교도통신과 요미우리신문 등에 따르면 소송을 제기한 한국인은 김모(57)씨로, 현직 효고(兵庫)현 고베(神戶)시의원인 우에하타 노리히로(上畠寬弘·31) 의원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김씨는 2013년 이후 전일본자치단체노동조합(자치노) 가나가와(神奈川)현 본부 직원으로 일하며 가마쿠라(鎌倉)시 사회복지협의회 등의 단체협상에 참가했다. 당시 우에하타는 2014~2017년 가마쿠라 시의원이었다. 
 
우에하타는 시의회에서 김씨 등이 진행한 단체협상을 언급하며 김씨에 대해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의 영향 아래에 있는 조선학교에 대한 보조금 운동에도 관여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자치노의 간부는 일반적인 일본인의 이름이 아니다"라는 글과 함께 김 씨의 명함 사진을 게재했고 "특히 출신이 출신인 만큼 정말로 무섭다"는 말까지 했다. 
 
김씨는 우에하타의 발언으로 명예훼손을 당했다며 지난 21일 요코하마(橫浜)지방재판소에 우에하타와 가마쿠라시를 상대로 570만 엔(약 570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아울러 문제가 된 페이스북 내용과 사진 삭제, 그리고 인터넷에서 열람이 가능한 시의회 회의록의 차별 발언 부분 삭제도 함께 요구하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