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가 미꾸라지 김태우 변호인…검찰, 청와대 즉각 압수수색을”

김태우 수사관의 변호를 맡은 석동현 변호사가 24일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김태우 수사관의 변호를 맡은 석동현 변호사가 24일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었던 김태우 검찰 수사관이 변호인을 선임하고 본격적인 법적 대비 태세를 갖췄다. 김 수사관의 변호인인 서울동부지검장 출신의 석동현(58·사법연수원 15기) 변호사는 검찰의 병합수사와 특별조사단 설치,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 등 적극적인 수사를 촉구했다.
 

석동현, 검찰 특조단 설치 요구

석 변호사는 24일 서울 강남구 대호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원지검 사건은 고발인이 청와대 측이라 청와대 관계자 조사가 필수적이고, 서울동부지검 사건은 김 수사관에 대한 조사가 필수적”이라며 “신속하고 효율적인 수사를 위해 검찰의 병합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현재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명의로 청와대가 김 수사관을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고발한 사건은 수원지검에, 자유한국당이 임 실장과 조국 민정수석·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인걸 특감반장 등 4명에 대해 직무유기와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한 사건은 서울동부지검에 각각 배당됐다.
 
석 변호사는 “검찰이 특임검사를 지명하거나 특별조사단을 설치해 집중 수사해달라”고도 요청했다. 정치권에서 국회 국정조사나 특검까지 언급하는 등 이번 사안이 사회적으로 큰 파문을 낳고 있는 만큼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기 위한 검찰의 적극적인 수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도 촉구했다. 석 변호사는 “일부 보도에 의하면 청와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과 이인걸 전 특감반장이 당시 특감반원 컴퓨터 등을 모두 폐기했다는 주장들이 나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에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과 특별감찰반을 즉각 압수수색해 관계 자료를 확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날 수원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김욱준)에 선임계를 낸 석 변호사는 김 수사관의 개인 비위 정황에 대해서도 방어에 나섰다.  
 
지인이 조사를 받는 상황에서 경찰청 특수수사과를 방문해 해당 사건을 조회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지인이 조사를 받는다는 사실을 몰랐고, 해당 사실을 경찰에 조회·언급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골프 접대’ 의혹에 대해선 “고위 공직자에 대한 정보 수집을 위해 간 것”이라며 “특감반 업무의 일환”이라고 강조했다.
 
석 변호사는 청와대가 사건 초기 김 수사관을 향해 “궁지에 몰린 미꾸라지 한 마리가 개울물을 온통 흐리고 있다”고 논평한 데 빗대 “내가 미꾸라지 변호를 하게 됐다. 한 줌 왜곡 없이 정확하게 (변호)하겠다”고 말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