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순대·홍어·육회…외국인이 먹어보고 싶은 '한국 음식' 1위는

영화 '올드보이' 중 한 장면. 산낙지 먹는 모습 [중앙포토]

영화 '올드보이' 중 한 장면. 산낙지 먹는 모습 [중앙포토]

외국인들은 가장 먹어보고 싶은 '이색적인 한국 음식'으로 산낙지를 꼽았다. 산낙지는 그동안 한국에 관광온 외국인들이 가장 흥미로운 음식으로 입소문을 탔었다. 
 
한국관광공사는 지난달 23∼29일 자사 페이스북, 웨이보 등 해외 SNS 회원 944명을 대상으로 '가장 먹어보고 싶은 이색 한식'을 설문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조사 결과 외국인들이 가장 먹어보고 싶은 이색 한국음식 1위는 산낙지(26%)가 차지했다. 그 뒤로 간장게장(14.6%), 순대(14.2%), 홍어(10.3%), 육회(7.7%), 청국장(6.7%) 등이 뒤를 이름을 올렸다.
 
외국인들이 먹어보고 싶은 이색 한국 음식으로 꼽은 음식들. [중앙포토]

외국인들이 먹어보고 싶은 이색 한국 음식으로 꼽은 음식들. [중앙포토]

설문 결과를 언어권 별로 분류하면 차이가 있었다. 영어권 응답자들 사이에서는 간장게장(18%)이 1위였고, 산낙지(16.7%)가 2위에 꼽혔다. 또 일어권에선 홍어(23.5%)와 순대(17.3%)가 나란히 1,2위를 기록했고, 중국어권에서는 산낙지와 간장게장, 순대 순으로 한국 음식에 관심을 보였다.  
 
한국관광공사는 비빔밥, 불고기 등 그동안 많이 알려진 한식을 넘어 신기하고 낯선 한식을 소개하기 위해 이번 설문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번 설문을 바탕으로 한국 음식에 관한 영상을 제작해 유튜브 등으로 홍보하고, 방한 외국인들이 즐길 수 있는 음식을 다양화할 방침이다. 특히 음식 소개를 비롯해 장소, 특징 등을 영상으로 제작한다는 계획이다. 
 
제상원 한국관광공사 해외스마트관광팀장은 "최근 인생샷을 찍기 위해 여행을 떠나는 트렌드가 있다"며 "방한 관광객들이 사진을 찍어 SNS에 바로 올리고 귀국해서도 색다른 음식을 즐겼다고 주위에 얘기할 수 있도록 다양하게 마케팅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