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비시장 변화에 대응 전략 ‘3가지 키워드’는?

소비시장의 새로운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어르신, 나홀로 가구, 가치소비 세대 등을 집중 공략해야 한다는 조사가 나왔다. [중앙포토]

소비시장의 새로운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어르신, 나홀로 가구, 가치소비 세대 등을 집중 공략해야 한다는 조사가 나왔다. [중앙포토]

최근 인구변화에 따른 소비시장의 새로운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어르신, 나홀로 가구, 가치소비 세대 등을 집중 공략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3일 발간한 ‘인구변화에 따른 소비시장 신(新) 풍경과 대응방안 연구’ 보고서에서 급격한 저출산·고령화로 인해 국내 소비시장이 빠른 속도로 재편되고 있다고 진단하며 3가지 트렌드를 공개했다.
 
그러면서 한국보다 이런 흐름을 먼저 경험한 일본 사례를 바탕으로 변화를 예측하고 기업들이 대응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한상의가 꼽은 첫 번째 변화는 ‘어르신 시장’의 확대다. 지난해 60대 이상 은퇴 연령 인구가 처음으로 1000만명을 넘어 2000년의 2배 수준으로 늘어나면서 이들이 새로운 소비 주역으로 부상했다는 것이다. 특히 소비 여력이 크지 않았던 옛날 어르신과는 달리 이들은 구매력과 지출의향이 높은 것은 물론 온라인 쇼핑에도 능하다고 강조했다.
 
두 번째는 소비의 단위가 과거 가족 위주에서 이제는 ‘나홀로’로 바뀌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 2000년 15.5%에 불과했던 1인 가구 비중이 지난해 28.6%로 확대되면서 외식과 조리식품, 편의점 간편식 등의 선호도가 높아졌으며, 특히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가격이 중요한 선택 기준이 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지난 2000년 이미 1인 가구 비중이 27.6%에 달하고 최근에는 34.5%까지 높아진 일본에서도 가족 소비가 주로 이뤄지는 백화점, 슈퍼마켓 등의 매출을 줄어든 반면 편의점 매출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이른바 ‘소확행(작지만 확실한 행복 추구)’, ‘가심비(가격 대비 마음의 만족 추구)’ 등의 신조어에서 확인할 수 있는 가치소비의 확산이다. 남들 하는 대로 따라 하는 ‘인기 소비’를 거부하고 나만의 만족을 추구하는 트렌드가 형성되고 있다는 것으로, ‘작은 사치’ 관련 시장이 확대되고 물건을 소유하기보다는 경험을 중시하는 소비가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다.
 
보고서는 일본의 경우 최근 ‘작은 사치’가 젊은 세대에서 고령 세대까지 확산하면서 친구나 지인과 함께 즐기는 트렌드로 분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한상의는 이런 소비시장의 변화에 대응한 전략으로 ▶어르신 친화적 환경 조성 ▶개인 맞춤형 전략 ▶가치와 감성 자극 등을 제시했다.
 
먼저 어르신 시장은 편리함의 정도가 중요한 선택 기준이기 때문에 일본 세븐일레븐의 이동판매서비스와 세이코마트의 만물상 매장 등과 같이 찾아가는 서비스, 쉬운 온라인 환경 등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1인분 시장 공략의 좋은 사례로는 소포장 상품을 늘린 일본 편의점 로손의 사례, 가치소비에 대응하는 전략으로는 고전 명작영화나 CD를 진열하고 커피를 마실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한 츠타야 서점 등을 꼽았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