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유빈, 전국종합탁구선수권대회 혼합복식 준우승

제72회 전국종합탁구선수권대회 혼합복식서 최연소 결승에 진출해 은메달을 획득한 신유빈(수원 청명중)이 조대성(대광고)과 출전한 준결승 경기서 정상은(삼성생명)과 삼성생명에 입단하는 위예지(파주 문산수억고)조에 공격을 하고 있다. 사진=월간탁구
제72회 전국종합탁구선수권대회 혼합복식서 최연소 결승에 진출해 은메달을 획득한 신유빈(수원 청명중)이 조대성(대광고)과 출전한 준결승 경기서 정상은(삼성생명)과 삼성생명에 입단하는 위예지(파주 문산수억고)조에 공격을 하고 있다. 사진=월간탁구
신유빈(14·수원 청명중)이 제72회 전국종합탁구선수권대회 혼합복식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탁구 신동’ 신유빈은 23일 제주 사라봉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혼합복식 결승서 조대성(16·대광고)과 짝을 이뤄 출전, 조승민·김지호(삼성생명) 조에 2―3으로 패했다.

아쉽게 정상에 오르지는 못했지만 신유빈·조대성 조는 역대 최연소 혼복 콤비 기록을 남겼다.

종합선수권대회는 종별에 관계없이 초등부부터 일반부까지 모두 출전할 수 있는 대회로 개막전부터 이들의 활약여부에 관심이 모아졌다.

올해 1월 여자 선수 최연소인 14세로 태극마크를 달았던 신유빈은 여자 단식 16강에서 ‘맏언니’ 서효원(한국마사회)에 두 세트를 먼저 따내고도 2-3으로 역전패해 8강에 오르지 못했다.

'탁구천재' 조대성(16·대광고)과 신유빈(14·수원 청명중)이 23일 제주 사라봉체육관에서 열린 제72회 종합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 획득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더핑퐁
'탁구천재' 조대성(16·대광고)과 신유빈(14·수원 청명중)이 23일 제주 사라봉체육관에서 열린 제72회 종합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 획득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더핑퐁

작년 대회 32강 탈락보다는 나은 성적이지만 신유빈은 성에 차지 않는다.

그는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면서 “내년 대회에는 우승을 목표로 준비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조대성은 남자 단식서 결승까지 오르는 기염을 토했으나 장우진(미레에셋대우)에 0―4로 완패했다.

작년 대회 결승에서 김동현(상무)에게 2-4로 져 우승을 놓쳤던 장우진은 이 대회에서 처음으로 최강자 자리에 올랐다.

장우진은 올해 코리아오픈 3관왕에 이어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총출동한 국제탁구연맹(ITTF) 그랜드파이널스에서도 남자복식 우승과 혼합복식 준우승을 차지했다.

반면 조대성은 작년 대회 4강에서 장우진에게 0-4로 완패한 데 이어 2년 연속 장우진의 벽에 막혔다.

만 16세인 조대성은 종전 남자 선수 결승 진출 최연소 기록(18세)을 보유한 안재형 전 여자대표팀 감독을 뛰어넘고 값진 준우승을 수확했다.

앞서 열린 여자단식 결승에서는 ‘수비 달인’ 서효원이 전지희(포스코에너지)에게 4-2 역전승을 거두고 2011년 대회 이후 7년 만에 정상을 탈환했다.

한편 남녀 복식에서는 장우진·정영식 조와 전지희·이다솜 조가 각각 우승했고, 남녀단체전은 삼성생명과 포스코에너지가 각각 2년만에 정상을 탈환했다.

오창원기자/cwoh@joongboo.com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