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靑 김태우 수사관 고발사건', 수원지검 형사1부서 맡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
특별감찰반원으로 일하던 당시 감찰한 내용을 언론에 제보해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를 받는 김태우 수사관 고발 건을 수원지검 형사1부에서 맡게 된다.

21일 수원지검은 서울중앙지검으로부터 이송받은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김태우 수사관 고발사건을 형사1부(김욱준 부장검사)에서 맡기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수원지검은 “인력사정 등 여러 사항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문 총장은 현재 서울중앙지검 소속인 김 수사관을 서울중앙지검에서 수사하는 것은 수사 공정성 차원에서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 김 수사관의 주소지 관할 검찰청인 수원지검에 사건을 배당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19일 청와대는 '김태우 전 특감반원은 비위혐의로 원 소속기관에 복귀해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 중인 상황에서도 허위사실을 언론에 유포하고, 공무상 취득한 자료를 배포하는 등 위법한 행위를 지속하고 있다'는 내용의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 건을 하루 만에 수원지검에 이송, 수원지검은 이날 이 사건을 형사1부에 배당했다.

신경민기자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