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선교 "유진룡·조현재가 블랙리스트 시행…검찰 고발"



【서울=뉴시스】오제일 기자 = 한선교 자유한국당 의원은 21일 "유진룡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조현재 전 차관이 박근혜 정부 블랙리스트 진범"이라며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 고발했다.



한 의원은 이날 자유민주국민연합 등 시민단체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정부 들어 블랙리스트라는 것이 있었다면 시작은 유 전 장관과 조 전 차관이 시작을 했고 그들이 바로 시행자"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 의원은 "도종환 장관이 공동위원장으로 있는 '블랙리스트적폐청산위원회'에서 제출한 보고서에는 유 전 장관, 조 전 차관이 블랙리스트에 참여했고 시행했던 것이 명시가 돼 있다"라며 "그것을 바탕으로 해서 국감에서 지적한 바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블랙리스트로 재판을 받고 처벌을 받았던 김종덕 전 장관과 조윤선 전 장관은 2심에서 판결을 내릴 때 해오던 것을 실현했기 때문에 형량을 경감한다는 판시가 있다"라며 "계획한 사람은 따로 있다는 이야기 아니겠는가. 그들이 유 전 장관이고 조 전 차관"이라고 강조했다.



kafka@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