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천 면회가족 참사…차안엔 아들이 쓴 러브레터 10통

지난 20일 강원도 화천군 국도에서 5명의 사상자를 낸 차 안에서 입대한 운전자의 아들이 여자친구에게 쓴 10여 통의 편지가 발견돼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강원도 화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6시 2분쯤 화천읍 풍산리 지방도로에서 쏘렌토 승용차가 도로 옆 가로수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군부대에 아들 면회를 갔다 돌아오던 일가족 3명 등 4명이 숨지고 운전자 A씨가 크게 다쳤다. 숨진 사람은 운전자 아내와 두 딸, 아들의 여자친구 등 4명이다.  

일가족과 여자친구, 신병 아들 면회하고 돌아가다 참변
경찰, 운전부주의, 안전띠 착용여부 등 다각도로 조사중

20일 오후 6시 4분께 강원 화천군 화천읍 육군 모 부대 인근 460번 국도에서 승용차가 도로 옆 가로수를 들이받고 넘어져 있다. 이 사고로 4명이 숨지고 운전자가 다쳤다. [춘천소방서 제공]

20일 오후 6시 4분께 강원 화천군 화천읍 육군 모 부대 인근 460번 국도에서 승용차가 도로 옆 가로수를 들이받고 넘어져 있다. 이 사고로 4명이 숨지고 운전자가 다쳤다. [춘천소방서 제공]

 
이들은 이날 화천의 한 육군 부대에서 신병 수료식을 마치고 아들과 면회를 한 뒤 신병교육대에 내려준 뒤 집으로 돌아가던 중 2〜3km 떨어진 커브 내리막길에서 주변 나무와 표지판 등에 부딪혔다. 4명은 그 자리에서 숨지고, 운전자는 중태다. 사고 당시 차량은 절반 이상 파손된 상태로 발견됐다.  
아직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경찰은 주변에 다른 사고 차량이 없고 가로수만 부러져 있는 것으로 미루어 다른 차량과의 충돌 가능성 등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아버지의 졸음운전이나 운전 부주의 등 여러 가능성을 두고 조사하고 있다.
 
20일 오후 6시2분쯤 강원도 화천군 화천읍 풍산리 460번 국도에서 김모(53)씨가 몰던 쏘렌토 승용차가 도로 옆 가로수를 들이받고 전복됐다.이 사고로 김씨의 아내와 딸2명, 아들의 지인 등 4명이 숨지고 김씨가 크게 다쳤다.소방당국이 사고 현장에서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다. [강원도 소방본부]

20일 오후 6시2분쯤 강원도 화천군 화천읍 풍산리 460번 국도에서 김모(53)씨가 몰던 쏘렌토 승용차가 도로 옆 가로수를 들이받고 전복됐다.이 사고로 김씨의 아내와 딸2명, 아들의 지인 등 4명이 숨지고 김씨가 크게 다쳤다.소방당국이 사고 현장에서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다. [강원도 소방본부]

또 사망자들이 차 밖으로 튕겨 나가 있는 것으로 미루어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았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조사중이다. 지난 9월 28일부터 도로교통법 개정으로 전 좌석 안전벨트 착용 규정이 의무화했다. 
한편 차량 내부에서는 아들이 여자친구에게 쓴 10여 통의 연애편지가 발견됐다. 군 당국은 전날 면회를 온 가족들이 귀가 중 교통사고를 당한 아들을 21일부터 11일간 휴가 보내기로 했다.
 
화천=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