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주시, 영세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부담 줄인다…0.3% 지원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북 전주시가 경기침체와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영세 소상공인들의 카드수수료 부담을 줄여주기로 했다.

시는 영세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주기 위해 영세 가맹점 사업자 카드수수료 0.8% 중 0.3%(최대 14만4000원)를 내년부터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연 매출 4800만원 이하인 전주지역 소상공인(약 1만7000여 명)이다.

시는 시행 첫해인 내년에는 0.3%를 지원하고 향후 시 재정 여건 등을 고려해 최종적으로는 0.8%를 모두 지원할 방침이다.

지원 대상자도 논의를 거쳐 점차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앞서 김 시장은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장기화된 경기불황에 이은 카드수수료 부담으로 힘겨운 영세 소상공인의 경제적 자립을 위해 카드수수료 제로화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이는 현재 전체 결제서비스의 70% 정도가 카드 결제로 이뤄지고 1만원 이하 소액 카드 결제도 급증하면서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어려움을 는 소상공인에게는 카드수수료 부담이 영업이익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기 때문이다.

시는 카드수수료 지원사업이 추진되고 사업 규모가 확대되면 영세 소상공인들의 영업이익이 늘어나 삶의 질이 향상되고, 지역 경제에도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 시장은 "전주형 카드수수료 지원정책은 서울시처럼 별도의 결제 수단을 도입하는 것이 아닌 직접 지원 방식"이라며 "앞으로 지원 비중과 범위를 넓혀서 적어도 카드수수료 부담 때문에 가게 문을 닫는 일은 없도록 세심하게 정책을 펴겠다"고 말했다.

yns4656@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