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광주 보건소장 갑질 논란 계기로 합리적 평가기준 마련을"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광주·전남건강포럼은 20일 광주지역 보건소장 갑질 논란을 계기로 공공보건기관의 자율성과 전문인력 양성방안, 객관적 평가 기준 등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이날 성명을 내고 "지난 9월 광주시 한 보건소에서 갑질논란이 제기된 이후 유사한 사태가 확산되고 있다. 보건소 노조원들의 설문조사가 감사·징계로 이어졌고, 구성원간 갈등이 일어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향후 갑질 논란을 피하기 위해 보건소장이 소극적인 조직 관리를 하게된다면 지역보건 사업의 질적 저하가 초래될 것"이라며 "광주시 보건당국은 지역주민의 건강을 위한 공공보건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되도록 적절한 조치를 취하고, 보건 전문 기관으로서 적절한 위상을 갖추도록 힘써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이번 사태는 공공보건기관에서 근무하는 의사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 공공보건전문가를 양성하지 못하는 지역사회에서 지역 보건의 미래는 있을 수 없고, 주민의 건강 수준 향상도 기대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시와 각 자치구는 보건소장을 포함한 공공보건기관의 전문인력 양성 방안을 마련하고, 합리적이고 객관적인 평가 기준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sdhdream@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