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년 예술가 3명 중 2명 "활동 공간 필요"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서울 중구에서 활동 중인 문화예술인의 69%는 현재 창작, 작품발표 등 활동 공간이 가장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최근 관내 문화예술인 132명을 상대로 문화예술 활성화를 위한 지원에 대해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고 20일 밝혔다.

'지역 문화예술활동 활성화에 어떤 지원이 시급한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32.2%가 작업실을, 22.7%는 예술가 간 협업할 공간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14.4%는 발표공간을 제시하는 등 전체의 69.3%가 문화예술가를 위한 활동 공간 지원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구에서 민간 문화시설을 지원할 때 가장 먼저 고려해야 할 분야로는 42.4%가 운영비를 언급했다. 구체적으로 임차료라 한 응답도 25.8%에 이르는 등 68.2%가 역시 공간에 대한 도움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예술인 복지 향상에 있어 최우선 순위로는 43.9%가 주거 월세 지원을, 34.1%가 일자리 지원을 꼽았다. 향후 구에서 무상 공유할 때 원하는 장비로는 32.6%가 음향장비를, 31.1%가 행사용 부스라고 했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20~40대 젊은 문화예술가는 전체 응답자의 77.6%였다.

구는 민선7기 핵심전략과제 중 하나로 명동 르네상스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청년 문화예술인들에게 도심 빈 집이나 점포를 창작공간으로 쓰도록 저렴하게 제공된다. 명동과 충무로·을지로 일대를 누구나 즐겨 찾는 문화예술 중심지로 만드는 일이다.

mkba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