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건 "북한 여행금지 재검토"…인도적 지원 '북 달래기'?

[앵커]



미국은 지난해 9월 1일부터 자국민들이 북한 여행을 하지 못하도록 엄격히 금지하고 있습니다. 대학생 웜비어가 북한에서 혼수상태로 귀국한 뒤, 사망하면서 내린 조치입니다. 그런데 미국인의 북한 여행을 다시 검토하겠다는 발언이 나왔습니다. 어제(19일) 우리나라를 찾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말입니다.



신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2차 한·미 워킹그룹회의 참석차 한국을 찾은 스티븐 비건 대표가 대북 인도지원에 영향이 없도록 미국 국민의 북한 여행 금지조치를 검토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스티븐 비건/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 다음 주에 워싱턴에 돌아가면 민간·종교단체의 대북 인도 지원에 대한 정책을 재검토하라는 지시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으로부터 받았습니다.]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북한 여행 도중 억류됐다가 의식불명 상태로 풀려나 지난해 6월 사망한 이후, 미국은 그해 9월 1일부터 미국민의 북한 여행을 금지했습니다.



이런 조치 때문에 북한에 인도적인 지원을 하고 있는 민간 단체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입니다.



[스티븐 비건/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 많은 인도주의 구호단체들이 제재가 대북 지원을 방해하고 있다는 점을 우려합니다. 저도 알고 있습니다.]



비건 대표는 내년 초 구호 단체들과 만나 대북 지원을 보장할 방법에 대해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전문가들은 북·미간 비핵화 협상이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미국이 일종의 유화책을 제시한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습니다.



특히 여행 금지 조치는 미국 행정부가 독자적으로 조율할 수 있는 사안인만큼, 기존의 대북 제재를 유지하면서도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이끌어내려는 전략적 시도로 풀이됩니다.

JTBC 핫클릭

미 국무부 "북미 협상에서 북 인권문제 계속 제기할 것" 조명균 "비핵화, 본격궤도 못 올라"…정부의 북미협상 전망 비건 미 특별대표 주중 방한…비핵화·남북협력 제재면제 논의 북 "미, 상응한 조치로 계단 쌓고 올라와야…기다리는 중" 북 이용호 방문 소식에…2차 북미정상회담, 베트남에서?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