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울산시 버스 이용객 편의 위해 45개 노선 개편



【울산=뉴시스】유재형 기자 =울산시는 버스 이용객의 편의 향상을 위해 일부 노선을 개편해 오는 22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20일 밝혔다.

개편 대상은 총 45개 노선(시내 35개, 지선 8개, 마을 2개)이며 신설 5개, 폐지 3개, 계통분할 2개, 기·종점 연장(단축) 4개, 경로 변경 21개다.

시는 대규모 공동주택단지 노선 연계, 울산도서관 접근성 강화, 중복 많은 노선과 불합리한 노선의 정비 등을 위해 노선을 개편했다고 설명했다.

노선 개편에 따라 송정택지개발지구 노선 연계를 위해 492번과 995번을 신설하고 214번 연장을 추진한다. 운행개시 시점은 입주율 60% 도달한 이후에 검토할 예정이다. 지구 내부와 인접 버스정류소 간 연계 셔틀버스도 운행한다.

또 257번 등 5개 노선은 태화강역에서 좌회전해 울산도서관으로 운행할 예정이다.

다만 현재 울산도서관이 기점인 945번은 시외·고속버스터미널로 기점이 변경된다.

동구 봉수로 버스 이용 불편 해소를 위해 1421번을 신설해 율리와 야음시장, 미포조선 등을 연계 운행한다.

중구 번영로와 태화동에서 부산 노포동 방면으로 이동하기 위한 버스 이용객들을 위해 1147번이 새로 투입된다.

불합리한 노선 정비를 위해 317번과 462번, 732번을 폐지하고, 732번 대체노선으로 949번을 신설했다.

자세한 개편 내용은 울산시와 울산시버스운송사업조합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you00@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