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제약 산업의 도전] 회식·모임 잦은 연말연시 악화되는 변비 … 위 자극 않는 생·양약 복합성분이 쾌변 도와

메이킨Q는 장의 운동 능력이 떨어져 생기는 이완성 변비와 스트레스가 원인인 경련성 변비에 모두 효과적이다.

메이킨Q는 장의 운동 능력이 떨어져 생기는 이완성 변비와 스트레스가 원인인 경련성 변비에 모두 효과적이다.

변비는 겨울철 질환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추운 날씨에 잘 생긴다. 날씨가 추우면 활동량이 크게 줄어드는 데다 신진대사 기능이 떨어져 장의 운동 능력이 약해지기 때문이다. 건조해진 대기도 변비를 유발하는 원인이 된다. 몸속 수분량이 빠른 속도로 감소해 장 속 노폐물이 배출되지 못하고 정체하기 쉽다. 결국 변이 딱딱하게 말라 변비가 발생한다.
 

명인제약

특히 회식이나 모임이 잦은 연말연시에 변비를 호소하는 사람이 많다. 술자리에서 자주 먹는 안주는 맵고 기름지며 짠 고콜레스테롤 음식이 대부분이다. 이런 음식은 소화가 잘 되지 않아 변비를 유발한다. 변비가 심해지면 항문 주위가 자극을 받아 치질로 악화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섬유소 섭취 늘리고 아침밥 먹어야
변비를 예방하려면 식습관부터 바꿔야 한다. 식사를 제때 챙겨 먹는 습관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대다수 직장인은 아침밥을 자주 거른다. 아침밥은 변비 탈출에 중요한 요소다. 아침 식사를 하면 위와 대장 사이의 반사작용으로 장 운동이 촉진된다. 위에 음식물이 들어가면 대장을 자극해 배변 욕구가 생길 뿐만 아니라 변을 쉽고 빠르게 볼 수 있다.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 중에 변비에 시달리는 사람이 적지 않다. 음식 섭취량이 갑작스럽게 줄거나 식사가 불규칙하면 섬유소와 수분의 양이 필연적으로 부족해져 대변의 양이 감소한다. 정상적인 장의 연동 운동을 방해해 변비가 잘 생긴다. 이때는 식사량을 조금만 늘려도 배변 효과를 볼 수 있다. 특히 식이섬유가 많이 함유된 양배추·토마토·고구마 같은 채소와 과일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회식이나 모임에서는 술이나 자극적인 음식 섭취를 최대한 자제한다. 불가피하게 술을 마셔야 할 때는 공복을 피하고 수분을 충분히 보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다만 커피는 수분 섭취와 거리가 멀다. 이뇨작용을 활발히 해 수분 배출을 촉진한다. 변이 마렵더라도 여건이 되지 않아 억지로 참는 사람도 있다. 변을 참는 습관이 반복되면 대장의 감각이 둔화되기 쉽다. 그러면 배변 욕구가 점차 사라져 힘을 줘도 변을 보기 힘들어진다.
 
취침 전 복용하면 아침에 배변 효과
생활습관을 개선해도 별다른 차도가 없다면 변비약 복용처럼 적극적인 치료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 명인제약 ‘메이킨Q’는 취침 전 한 번만 복용하면 아침에 배변 효과를 볼 수 있는 변비 치료제다. 바쁜 일상을 사는 현대인에게 제격이다.
 
메이킨Q는 위에 자극을 주지 않고 장에 직접 작용하는 장용정(腸溶錠)으로 생약과 양약의 복합 성분 변비약이다. 장의 운동 능력이 떨어져 배변 활동이 원활하지 못해서 생기는 ‘이완성 변비’와 스트레스 등의 원인에 의한 ‘경련성 변비’에 모두 효과적이다. 하루 한 번(연령 및 증상 정도에 따라 1~3정) 취침 전 복용하면 8시간 정도 후에 약효가 나타난다.
 
김선영 기자 kim.sun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