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휴대폰 불빛에 찍힌 김용균씨 생전 모습···석탄가루만이 흩날렸다

지난 11일 숨진 고 김용균씨 휴대전화에 남아 있던 동영상. 그는 석탄가루가 날리자 휴대전화 렌즈를 닦은 뒤 다시 컨베이어벨트 이상 유무를 확인했다. [사진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원회]

지난 11일 숨진 고 김용균씨 휴대전화에 남아 있던 동영상. 그는 석탄가루가 날리자 휴대전화 렌즈를 닦은 뒤 다시 컨베이어벨트 이상 유무를 확인했다. [사진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원회]

시커먼 석탄가루가 날리자 손으로 휴대전화 렌즈를 닦았다. 컨베이어와 아이들러(컨베이어 부품으로 롤러의 일종)가 잘 돌아가는지를 촬영하기 위해서였다.
 
지난 11일 충남 태안군 원북면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일하다 숨진 고 김용균(24)씨의 휴대전화 속 동영상과 사진의 모습이다.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원회는 19일 경찰로부터 넘겨받은 휴대전화를 언론에 공개했다. 숨진 김씨 시신 옆에서 발견된 휴대전화에는 각각 7초, 28초 분량의 동영상이 남아 있었다.
지난 11일 숨진 고 김용균씨 휴대전화에 남아 있던 동영상. 그는 휴대전화 불빛으로 컨베이어와 아이들러(롤러의 일종)를 확인한 뒤 이상유무를 보고했다고 한다. [사진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원회]

지난 11일 숨진 고 김용균씨 휴대전화에 남아 있던 동영상. 그는 휴대전화 불빛으로 컨베이어와 아이들러(롤러의 일종)를 확인한 뒤 이상유무를 보고했다고 한다. [사진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원회]

 
김씨가 숨지기 닷새 전인 지난 6일 촬영된 동영상에는 생명과 건강을 위협하는 열악한 근무환경이 그대로 담겨 있었다. 그의 마지막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다.
 
운전원인 그는 휴대전화 불빛을 이용해 석탄을 발전기로 옮기는 컨베이어를 점검했다. 컨베이어를 빠르게 움직이도록 돌아가는 아이들러도 꼼꼼하게 촬영했다.
1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태안화력 비정규직 청년노동자 고 김용균 3차 촛불 추모제 '청년 추모의 날'에서 김씨의 어머니가 김재근 청년전태일 대표를 안아주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태안화력 비정규직 청년노동자 고 김용균 3차 촛불 추모제 '청년 추모의 날'에서 김씨의 어머니가 김재근 청년전태일 대표를 안아주고 있다. [연합뉴스]

 
설비에 이상이 없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컨베이어와 아이들러 사이에 가깝게 접근하기도 했다. 자칫 아이들러 사이에 빨려 들어갈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인데도 일을 멈출 수 없었다는 게 김씨 동료들의 설명이다.
 
그는 야간근무 13시간 동안 3차례씩 자신이 맡은 구간을 오가며 설비 이상 유무를 점검했다고 한다. 순찰을 마치고 대기실에서 다음 근무시간까지 대기하다 이상이 발견됐다는 연락을 받으면 곧바로 현장에 투입되기도 했다.
1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태안화력 비정규직 청년노동자 고 김용균 3차 촛불 추모제 '청년 추모의 날'에서 참석자들이 손팻말과 국화꽃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태안화력 비정규직 청년노동자 고 김용균 3차 촛불 추모제 '청년 추모의 날'에서 참석자들이 손팻말과 국화꽃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대책위 관계자는 “현장 근로자들은 점검 과정에서 설비 이상이 발견되면 사진과 동영상을 촬영해 이를 보고했다”며 “동영상과 사진은 고인이 얼마나 위험한 일을 했는지를 보여주는 증거”라고 말했다.
 
대책위는 이날 김씨가 소속된 한국발전기술(주) 근로자들이 불법파견된 정황도 공개했다.
19일 대전고용노동청에서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원회가 공개한 태안화력발전소 컨베이어 모습. 아이들러(롤러 일정)에는 덮개 등 안전장치가 마련되지 않아 부상위험이 높았다고 한다. 신진호 기자

19일 대전고용노동청에서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원회가 공개한 태안화력발전소 컨베이어 모습. 아이들러(롤러 일정)에는 덮개 등 안전장치가 마련되지 않아 부상위험이 높았다고 한다. 신진호 기자

 
대책위가 공개한 원청(한국서부발전)과 하청(한국발전기술) 근로자 사이에 오간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는 ‘운전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 제거 부탁드린다’ ‘평탄 작업 부탁한다’는 등 직접 업무를 지시하는 내용이 담겼다.
 
태안=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