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남문화재단, 가족 오페라 '헨젤과 그레텔' 선보여

성남문화재단이 크리스마스 대표 시즌 가족 오페라 ‘헨젤과 그레텔’을 오는 22부터 25일까지 성남아트센터 앙상블시어터에서 선보인다.



2015년부터 재단의 대표적인 크리스마스 시즌 레퍼토리 공연으로 이어지고 있는 ‘헨젤과 그레텔’은 독일 작곡가 훔퍼딩크가 조카들을 위해 만든 작품으로, 훔퍼딩크의 누이동생 아델하이트 베테가 독일 지방의 민담과 민요를 책으로 엮은 그림형제의 동화를 바탕으로 루트비히 베히슈타인이 1845년에 쓴 ‘헨젤과 그레텔’을 각색해 대본을 썼다.



이후 오페라로 제작, 1893년 독일 바이마르 궁정극장에서 리하르트 스트라우스 지휘로 초연되며 런던과 빈 등 유럽 각지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순회 공연단까지 만들어진 작품이다.



재단이 제작한 ‘헨젤과 그레텔’은 국내 오페라 최초로 홀로그램 효과를 시도하며 주목받았다. 등장인물의 상상력을 자아내는 숲속 장면과 마녀 장면 등에서 홀로그램을 사용해 한층 더 신비롭고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또 무대 위 2층에 구조물을 설치해 오케스트라를 배치하고, 숲을 상징하는 무대장치가 연주자들을 감싸 마치 숲에서 오케스트라가 연주하는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여기에 올해도 역시 우리말 공연으로 오페라라는 장르에 좀 더 친근하게 다가설 수 있도록 하고, 특히 어린이 관객들의 극에 대한 이해도를 높인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리세우 극장 부지휘자를 역임했고, 슬로바이카 국립교향악단, 리투아니아 국립교향악단 등 유럽 유수의 오케스트라 객원지휘와 국립오페라단, 서울시립오페라단, 대구오페라하우스 등에서 수많은 오페라를 지휘한 박인욱이 올해도 지휘봉을 잡았다.



2006년부터 2008년까지 국립오페라단 상근 연출가로 ‘라보엠’ ‘카르멘’ 등을 연출했고, 여전히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연출가 이의주, 무용과 오페라, 뮤지컬, 연극 등 전방위적인 작품 활동을 선보이고 있는 무대디자이너 김종석 역시 이번 시즌에도 함께 힘을 모은다.



재단 관계자는 “만 5세 이상 관람이 가능한 이 공연은, 관객들에게 행복한 추억을 선물하고, 특히 자라나는 어린이들이 상상력 있는 청소년으로 성장할 수 있는 하나의 이정표 같은 공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성기자/sd1919@joongboo.com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