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치기왕'과 '신궁 원조'...대한민국 스포츠영웅 헌액

19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스포츠영웅 헌액식'에서 故 김일 선수의 아들 김수안 씨(왼쪽 네번째)와 '원조 신궁' 김진호 전 국가대표 양궁 선수(왼쪽 다섯번째)가 수상식이 끝난 뒤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19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스포츠영웅 헌액식'에서 故 김일 선수의 아들 김수안 씨(왼쪽 네번째)와 '원조 신궁' 김진호 전 국가대표 양궁 선수(왼쪽 다섯번째)가 수상식이 끝난 뒤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박치기왕'으로 유명했던 프로레슬러 고(故) 김일과 '여자 양궁 전설' 김진호(57) 한국체육대학교 교수가 대한체육회에서 선정한 2018년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에 헌액됐다.
 
대한체육회는 19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2018 대한민국 스포츠영웅 헌액식을 갖고, 故 김일과 김진호 교수를 스포츠영웅에 헌액했다. 체육회는 지난 2011년부터 스포츠영웅을 선정해왔다. 그동안 손기정(2011년·육상 마라톤), 김성집(2011년·역도), 서윤복(2013년·육상 마라톤), 민관식(2014년·행정), 장창선(2014년·레슬링), 양정모(2015년·레슬링), 박신자(2015년·농구), 김운용(2015년·행정), 김연아(2016년·피겨 스케이팅), 차범근(2017년·축구)이 선정됐다.
 
1960~70년대를 대표했던 프로레슬러 김일(左)과 안토니오 이노키가 74년 10월 패권을 놓고 맞대결한 당시의 모습. [중앙포토]

1960~70년대를 대표했던 프로레슬러 김일(左)과 안토니오 이노키가 74년 10월 패권을 놓고 맞대결한 당시의 모습. [중앙포토]

양궁선수 김진호 [중앙포토]

양궁선수 김진호 [중앙포토]

 
체육회는 지난 3일 제7차 스포츠영웅 선정위원회를 열어 故 김일과 김진호를 선정하기로 의결했다. 스포츠영웅은 선정위원회와 심사기자단의 업적평가(70%)와 국민지지도 조사(30%)를 고려해 출석위원 ⅔이상의 찬성을 얻으면 선정된다. 故 김일은 1960~70년대 프로레슬링의 선구자로 명성을 떨쳤다. 1979년과 84년 세계선수권 5관왕을 달성했던 김진호 교수는 한국 양궁의 '원조 신궁'으로 통하는 인물이다.
 
헌액식에서 김 교수는 "이런 큰 상을 받을 것이라고는 상상하지 못했다"며 "불모지를 개척해준 선배들이 있었기에 이 자리에 설 수 있었다"며 소감을 밝혔다. 故 김일의 장남인 김수안 씨는 “하늘나라에 계신 아버님께서 무척이나 기뻐하실 것”이라며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묵묵히 땀을 흘리는 예비 스포츠영웅들에게 영광을 돌리고 싶다”고 말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