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원순 "서울시, 삼성동·대치동 등 8만 가구 공급할 것"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왼쪽)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19일 오전 제2차 수도권 주택공급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개선 방안 발표를 위해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으로 입장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왼쪽)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19일 오전 제2차 수도권 주택공급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개선 방안 발표를 위해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으로 입장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은 2022년까지 서울에 8만 가구를 추가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서울의료원 주차장 부지 7000㎡와 동부도로사업소 부지(강남구 대치동) 5만2795㎡ 등은 기존 부지활용 계획을 바꿔 주택으로 공급한다고 발표했다.
 
박 시장은 19일 국토부의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 발표와 관련해 "서울시는 '주택공급 확대'라는 시민의 요구에 부응하면서도 시민 삶의 질을 확보하고 서울의 미래를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적 공급 위주의 기존 주택 공급 원칙을 바꿔 새로운 공공주택 모델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이 밝힌 새로운 공공주택 모델은 도심내 주택 공급 확대다. 상업·준주거지역 용적률 상향, 역세권 용도 지역 상향 등을 통해 도심 내 주택공급을 확대하고 도심 공동화 현상도 잡겠다는 방침이다.  

 
이날 박 시장은 "도로 상부 등 이전에 생각하지 못했던 곳에 주택을 공급해 새로운 주거 트렌드를 선도하겠다"고도 말했다. 저이용 공공부지나 공공시설을 복합화하는 혁신도 시도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32곳의 택지 조성 사업지도 밝혔다. 서울의료원 주차장 부지와 동부도로사업소 부지 등이 포함된다. 이곳에는 1만8720가구가 들어선다. 서울시는 앞서 9월 1차 발표에서 1만가구를 공급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최현경 서울시 주택정책팀장은 "이 외에도 5만5000가구를 추가 공급할 것"이라면서 "이렇게 되면 서울시가 2022년까지 총 8만 가구(착공 기준)를 공급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다만 서울 시내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을 해제하지 않고 주택을 공급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확실했다. 그린벨트 해제 대신 도심 상업·준주거 시설 용적률을 상향하고 유휴용지를 활용하는 등 제대 개선을 통해 주택을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서울시는 국토부와 그린벨트 해제를 두고 극심한 갈등을 빚어왔다. 국토부는 서울 강남으로 쏠리는 부동산 수요를 분산하고자 서울 시내 공공택지 개발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이미 훼손돼 보존 가치가 떨어진 3~5등급 그린벨트 일부를 해제하자고 주장했다. 하지만 서울시는 "이 같은 그린벨트는 완충지대 역할을 맡고 있고, 한 번 개발하면 되돌릴 수 없다"며 반발해왔다.
 
이 같은 갈등은 서울시가 개선된 주택공급 방안을 역제안하면서 합의점을 찾았다. 서울시는 그린벨트 해제 대신 종로·을지로·충무로 등 출퇴근이 용이한 도심 지역 용적률 완화를 통해 주택 공급을 확대하는 방안을 내놔 호응을 얻었다.
 
이날 박 시장은 "그간 정부와 긴 시간을 걸쳐 논의를 진행하면서 도심 내 주택공급을 늘리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면서 "향후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근본적인 부동산 시장 안정화 대책을 실행하겠다"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