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릉 펜션 사고’ 대성고 3일간 임시 휴업

18일 강원 강릉시 경포 아라레이크 펜션에서 수능시험을 끝낸 서울 대성고 3학년 남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18일 강원 강릉시 경포 아라레이크 펜션에서 수능시험을 끝낸 서울 대성고 3학년 남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강원도 강릉에서 가스누출 추정 사고로 10명의 사상자가 나온 서울 은평구 대성고가 3일간 임시휴업에 들어간다. 18일 서울교육청에 따르면 대성고는 19~21일 임시휴업에 들어간다. 휴업을 하면 학생들은 등교하지 않고 교직원들만 출근한다. 
 
임시휴업 결정은 대성고 교장이 결정해 서울교육청 측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성고 1~2학년 2학기 기말고사는 이날 끝나 학사일정에 큰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교육청 관계자는 "학교가 사고 수습에 좀 더 집중하면서 애도 기간도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앞서 이 학교 학생 10명은 강원도 강릉에 현장체험학습을 갔다가 가스누출 추정 사고로 3명은 숨지고 7명이 의식 불명상태에 빠졌다.
 
수능 시험을 마치고 이 학생들은 2박3일 일정으로 현장체험학습을 떠났다가 이날 오후 일산화탄소에 질식한 상태로 발견됐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u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