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혼자 인도는 가도 괌은 안 간다…2018 ‘혼행’ 트렌드 보니

“가장 인기 있는 나라는 단연 일본이었지만 인도·스웨덴·몽골 같은 이색 여행지도 두드러졌다.”
여행사 하나투어가 올해 1~11월 혼행족(혼자 떠나는 여행자)의 선호 여행지를 분석한 결과다. 
인도는 방문객 자체는 많지 않아도 혼행족이 선호하는 여행지다. 하나투어의 인도 여행객 중 절반 이상이 1인 여행객이다. [중앙포토]

인도는 방문객 자체는 많지 않아도 혼행족이 선호하는 여행지다. 하나투어의 인도 여행객 중 절반 이상이 1인 여행객이다. [중앙포토]

지난 17일 하나투어는 항공권·교통패스·입장권을 제외한 패키지·개별여행·호텔 여행상품을 이용한 약 10만3000명의 여행 트렌드를 분석했다. 이에 따르면 혼행족이 가장 많이 방문한 나라는 일본이었다. 하나투어를 이용한 1인 여행객 중 무려 34.4%가 일본을 다녀왔다. 이어 중국(11.1%), 태국(8.0%), 미국(5.7%), 홍콩(4.9%)이 2~5위를 차지했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각종 자연재해가 여행 심리에 악영향을 끼쳤음에도 혼행족은 일본을 많이 찾았다”며 “올해 베트남이 여행시장에서 돌풍을 일으켰지만 혼행족 사이에서는 태국이나 홍콩의 인기를 넘어서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혼행족 인기여행지 톱 10.   [자료 하나투어]

혼행족 인기여행지 톱 10. [자료 하나투어]

전체 여행객 중 혼행족 비율이 가장 높은 여행지는 인도였다. 올해 하나투어를 통해 인도를 여행한 사람 중 53.8%가 1인 여행자였다. 하나투어는 “빈번한 치안 사건, 취약한 위생 때문에 꺼리는 사람도 있지만 인도는 이를 감수할 만한 대체 불가 여행지”라며 “일정이 빡빡하지 않은 ‘2030팩’이 젊은 여행객에게 인기”라고 설명했다.
스웨덴(49.9%), 독일(35.7%), 덴마크(32.4%) 같은 유럽국가도 혼행족의 비율이 높았다. 이탈리아, 프랑스 같은 서유럽 여행지보다 북유럽의 비중이 높은 것도 흥미롭다. 혼행족은 동행이 있는 여행객보다 장거리 지역을 여행목적지로 선택하는 경우가 많았다. 하나투어 1인 여행객 중 17.5%가 유럽, 미주 같은 장거리 지역으로 떠났다. 동행이 있는 여행객은 10.3%만이 장거리 여행을 다녀왔다.
전체 여행객 중 혼행족의 비율이 높았던 10개 국. [자료 하나투어]

전체 여행객 중 혼행족의 비율이 높았던 10개 국. [자료 하나투어]

혼행족이 꺼리는 여행지도 있었다. 흥미롭게도 팔라우·괌 같은 남태평양 휴양지는 전체 여행객 중 혼행족 비율이 0.1%에 불과했다. 하나투어는 “휴양지는 여행경비를 아끼며 현지인처럼 체험하기 원하는 혼행족의 특성과 맞지 않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