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자동차] 페라리 엔진 장착, 최고급 실내 디자인 … 럭셔리 수퍼 SUV ‘르반떼GTS’ 주목

르반떼 GTS는 마세라티가 르반떼를 개발하는 과정부터 함께 준비한 고성능 모델이다. 페라리 공장에서 만들어진 강력한 8기통 엔진을 탑재해 강력한 성능을 갖추면서 각종 호화로운 마감으로 르반떼의 가치를 더 높였다. [사진 마세라티]

르반떼 GTS는 마세라티가 르반떼를 개발하는 과정부터 함께 준비한 고성능 모델이다. 페라리 공장에서 만들어진 강력한 8기통 엔진을 탑재해 강력한 성능을 갖추면서 각종 호화로운 마감으로 르반떼의 가치를 더 높였다. [사진 마세라티]

 올해로 104주년을 맞는 마세라티의 역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있다면 바로 엔진의 역사다. F1(포뮬러 1)이 등장하기 이전부터 자동차 경주에 출전했던 마세라티는 강력한 직렬 6기통과 12기통 엔진을 만드는데 능통했다. 엔진 성능을 바탕으로 내구 레이싱을 비롯해 F1 등 다양한 레이싱에서 무려 500여 차례 우승했다.
 
 그런 마세라티가 소비자들에게 판매할 때 선호하는 것은 8기통 엔진이다. 6기통보다 강력하면서 12기통보다 관리가 쉬운 8기통이 마세라티가 추구하는 양산 스포츠카에 적합했기 때문이다.
 
 마세라티 최초로 8기통 엔진을 탑재했던 것은 1959년 선보인 5000GT다. 각진 2도어 쿠페 형태를 가졌지만 마세라티의 경주용 차 450S의 엔진이 이식됐다. 8기통 5L 엔진이 발휘한 출력은 325마력. 당시 가장 강력한 8기통 엔진 중 하나였다.
 
김광철 마세라티 대표이사와 루카 델피노 마세라티 아시아·퍼시픽 총괄이 르반떼 GTS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마세라티]

김광철 마세라티 대표이사와 루카 델피노 마세라티 아시아·퍼시픽 총괄이 르반떼 GTS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마세라티]

 마세라티의 역사는 8기통 엔진과 함께 발전했다. 현재까지 명맥을 유지하는 콰트로포르테는 첫 등장부터 8기통 엔진을 달고 나왔다. 이후 기블리, 멕시코, 인디, 세브링, 미스트랄, 보라 등 마세라티가 내놓는 모델들은 8기통 엔진을 기초로 데뷔했다.
 
 현재의 마세라티는 6기통 터보 엔진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3L의 배기량에서 최고출력 430마력을 뽑아낼 수 있을 뿐 아니라 연비까지 높기 때문이다. 세단인 기블리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르반떼도 6기통 엔진을 적극적으로 채용했다.
 
르반떼 GTS에는 최고급 피에노 피오레 가죽을 비롯해 탄소섬유와 알루미늄 등 고급 소재가 적용됐다. [사진 마세라티]

르반떼 GTS에는 최고급 피에노 피오레 가죽을 비롯해 탄소섬유와 알루미늄 등 고급 소재가 적용됐다. [사진 마세라티]

 2016년 등장한 마세라티 최초의 SUV 르반떼를 시작으로 럭셔리 브랜드의 SUV 시장이 본격적으로 열렸다. 벤틀리는 벤테이가를 내놨고 롤스로이스는 컬리넌을, 수퍼카 브랜드 람보르기니도 우루스를 선보였다.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마세라티는 숨겨둔 비밀병기를 꺼냈다. 8기통 엔진을 르반떼에 넣어 경쟁자들을 견제하겠다는 것이다.
 
 사실 마세라티는 르반떼를 개발하는 과정부터 8기통 엔진 탑재를 생각하고 있었다.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2년 동안 수많은 테스트를 진행했고 검증이 끝나자 8기통 엔진을 단 르반떼를 시장에 투입시켰다. 이 모델에 르반떼GTS란 이름을 붙였다.
 
르반떼 GTS는 페라리의 강력한 8기통 엔진을 사용한다. [사진 마세라티]

르반떼 GTS는 페라리의 강력한 8기통 엔진을 사용한다. [사진 마세라티]

 르반떼GTS에는 형제 회사인 페라리의 엔진이 장착된다. 페라리 공장에 생산되는 이 엔진은 V8 3.8L 트윈터보 사양으로 최고출력 550마력과 74.74㎏·m라는 막강한 토크를 뽑아낸다. 강력한 성능을 바탕으로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도달하는 데 4.2초 밖에 안 걸린다. 최고 속도는 시속 292㎞. 변속기도 고출력에 맞춰진 8단 자동 사양이다.
 
 단순히 강력한 엔진만 장착한 것이 아니다. 주행 안전성능을 높이기 위해 Q4 4륜구동 시스템을 달았다. 8기통 엔진과 4륜구동 장치가 접목된 것도 마세라티 역사상 처음이다. Q4 4륜구동은 일상 주행 조건에서는 모든 구동력을 뒷바퀴로 보낸다. 주행 상태와 날씨, 도로 상황에 따라 전후 50대50까지 구동력을 바꾼다. 구동력이 바뀌는 과정에 필요한 시간은 15분의 1초 수준이다.
 
 실린더 수가 8개로 늘어났지만 마세라티는르반떼GTS의 앞뒤 무게 배분을 50:50으로 맞췄다. SUV지만 스포츠카 같은 달리기 성능과 감각을 만들어 내기 위함이다. 또한 경쟁사 SUV보다 낮은 무게중심을 갖췄다. 자동차의 무게중심이 낮아지면 코너에서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뒷바퀴엔 기계식 차동 제한 장치(LSD)를 달았다. 마세라티의 스포츠카 그란투리스모에도 탑재된 이 장치는 좌·우측 바퀴 간 회전 차이를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바퀴 한쪽만 헛도는 현상을 억제해 안전하면서도 빠른 주행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GTS’라는 이름에 어울리게 내외관도 다듬었다. 전면 그릴의 세로 형태 줄을 2개로 나눠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더했다. 범퍼 하단의 공기흡입구도 키워 스포티한 디자인은 물론 엔진 냉각을 용이하게 했다. 휠은 21인치가 기본이며 옵션으로 22인치까지 선택할 수 있다.
 
 공격적이며 날카로운 디자인을 갖춘 르반떼GTS이지만 유선형의 차체와 매끈한 디자인 덕분에 공기저항 계수는 0.33Cd 밖에 안 된다. 일반적인 SUV가 0.35Cd 전후의 저항 계수를 갖는다는 점과 비교하면 마세라티의 SUV답게 고속 주행을 염두에 뒀다는 걸 알 수 있다.
 
 이 밖에도 매트릭스 LED를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매트릭스 LED는 수십 개로 이뤄진 LED가 전방 상황을 인식하게 해 준다. 상대방 차량에 눈부심을 주지 않는 범위 안에서 운전자에게 넓은 시야를 제공해 주는 조명 기술이다.
 
 특히 공기 압축 시스템을 적용한 에어 서스펜션이 장착돼 총 6단계로 차량 높이를 조절할 수 있다. 최저부터 최고 높이까지 차이는 75㎜ 정도다. 운전자는 센터 콘솔에서 주행 모드를 선택해 차량 높이를 바꿀 수 있다.
 
 단순히 차량의 지상고만 높이고 낮추는 것이 아니다. 스포츠 주행에 중점을 둔 운전자들을 만족시키기 위해 전자 제어식 댐퍼가 장착된 ‘스포트스카이훅’ 시스템이 르반떼GTS의 하체를 든든하게 지지한다.
 
 실내에서 눈에 띄는 것은 ‘피에노피오레(PienoFiore)’ 가죽이다. 이 가죽은 마세라티 전 모델 중 르반떼GTS에만 쓰이는 최고급 가죽이다.
 
 새로운 디자인의 기어 시프트 레버를 달았는데, 기존 방식보다 작동이 쉽고 편하다. 17개의 스피커와 1280W 출력의 바워스 앤 윌킨스(B&W) 사운드 시스템, 알루미늄 회전식 다이얼, 4존(zone) 에어컨디셔너 등의 편의 장비를 갖췄다.
 
 마세라티 르반떼GTS의 가격은 1억9600만 원이며, 단순한 고급 SUV가 아닌 럭셔리 수퍼 SUV를 원하는 30~40대 소비자층을 주요 대상으로 공략한다. 시장에서는 람보르기니 우루스의 소비자층과 겹치는데, 우루스가 소비자 손에 전달되기까지 2~3년 이상이 소요되기 때문에 현시점에서는 르반떼GTS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더 크다.  
 
오토뷰=김선웅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