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보위원장직 먹튀하냐” 이학재 복당에 아수라장 된 국회

이학재 바른미래당 의원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자유한국당 복당 선언 기자회견을 마친 뒤 정보위원장직 반납을 요구하는 바른미래당 당원들의 항의를 받고 있다. [뉴스1]

이학재 바른미래당 의원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자유한국당 복당 선언 기자회견을 마친 뒤 정보위원장직 반납을 요구하는 바른미래당 당원들의 항의를 받고 있다. [뉴스1]

 
이학재 의원이 바른미래당을 떠나 자유한국당으로 돌아가면서 여의도 국회도 시끌시끌했다. 18일 이 의원의 한국당 복당 기자회견에는 바른미래당 당직자 10여명이 들이닥쳐 바른미래당 몫의 국회 정보위원장직을 내려놓고 떠나라고 항의했다.
  
이 의원은 기자실로 몸을 피하고 바른미래당 당직자들은 “숨었냐”“자유한국당은 장물아비냐”“정보위원장 먹튀하려고 바른미래당 왔나”고 비난했다. 다른 문으로 나가려는 이 의원에게 “위원장직을 놓고 가라”는 고성이 쏟아지기도 했다.
 
바른미래당의 비난이 거세지만 이 의원은 정보위원장 자리를 놓을 생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은 “(정보위원장직은) 국회의원 전원의 투표로 결정이 된 것”이라며 “당직변경으로 위원장직을 내려놓으라든지, 사퇴했다는 사례가 단 한 번도 없다”며 사퇴를 거부했다.
바른미래당을 탈당하고 자유한국당 입당을 밝힌 이학재 의원(왼쪽)이 1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바른미래당 의원들에게 항의를 받고 있다. 김경록 기자

바른미래당을 탈당하고 자유한국당 입당을 밝힌 이학재 의원(왼쪽)이 1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바른미래당 의원들에게 항의를 받고 있다. 김경록 기자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1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바른미래당을 탈당하고 자유한국당에 입당하는 이학재 의원에게 항의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1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바른미래당을 탈당하고 자유한국당에 입당하는 이학재 의원에게 항의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이 의원은 이날 한국당에 복당하면서 “보수의 개혁과 통합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새로운 인물을 영입하고, 받아들이고, 다른 당에 있는 분을 받아들이는 것도 통합의 길로 가는 것”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2년 전 한국당의 전신 새누리당을 탈당한 이 의원은 박근혜 대표 시절 비서실장을 지냈다. 하지만 이 의원은 2년 전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을 찬성했다. 때문에 친박계에서는 “누구는 자르고 누구는 복당을 허용하느냐”는 불만도 나오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