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학재, 위원장직 갖고 복당…"먹튀" 항의에 기자실 피신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이 통과되고 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을 탈당했던 이학재 의원이 다시 한국당으로 돌아갔습니다. 기자회견장에 몰려든 성난 바른미래당 당원들에게 쫓겨서 엉뚱한 기자실에 몸을 숨기는 촌극까지 벌어졌습니다.



임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탈당 기자회견이 끝나자마자, 바른미래당 당원들의 기습 시위가 시작됐습니다. 



[아저씨, 위원장 자리 놓고 가세요! 양심이 있으면 놓고 가세요!]



바른미래당 몫인 정보위원장 자리를 놓고 탈당하라는 요구가 이어졌습니다.



[정보위원장 내려놔라!]



[양건모/바른미래당 보건위생위원장 : '먹튀' 하려고 바른미래당 왔습니까. 자한당은 '장물아비'입니까.]



"박근혜 전 대통령 비서실장 출신 답다", "친박 철새"라는 공격도 쏟아졌습니다.



이 의원은 한 방송사 기자들이 일하는 부스로 피신했습니다.



20여 분간 발이 묶였지만, 자기 할 말은 다 했습니다.



[이학재/자유한국당 의원 : 당적 변경으로 인해서 위원장직을 내려놓으라든지 사퇴했다든지 이랬던 사례가 전혀 없어요.]



방호원들의 보호를 받아 빠져나가는 길에도 항의는 계속됐습니다.



한국당 지도부는 의석 수가 늘어난 것을 반겼지만, 그렇지 않은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친박계 한 의원은 "침 뱉고 집나간 사람이 아무일 없었다는 듯 돌아와도 되나", 복당 이유가 보수통합을 위해서인지 아니면 정치적 살길을 찾기 위해서인가라고 비판했습니다.

 


 

JTBC 핫클릭

"정보위원장 내놔라"…이학재 탈당 기자회견장 '아수라장' 여야, '청와대 특감반 의혹' 공방…"개인 일탈" vs "국기 문란" 여야 '27일 본회의' 날짜만 합의…쟁점마다 건건이 충돌 여야 합의 하루 만에…한국당 "연동형 비례제 도입 아냐" 한국, 현역 21명 당협위원장 교체 후폭풍…"자의적 결정" 반발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