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남도, 내년도 미세먼지 관리대책 대폭 강화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경남도는 18일 내년부터 초미세먼지 고농도 때 공공기관 차량 2부제 시행 등 미세먼지 관리 강화대책을 수립해 추진한다고 밝혔다.



경남도는 도내 대기질의 경우 2016년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 추진 이후 개선 추세에 있으나, 미세먼지 예·경보 기준 강화에 따른 나쁨 일수 및 주의보 발령 횟수 증가 등으로 강화대책을 수립했다고 설명했다.



이의 추진을 위해 경남도는 오는 2022년까지 연평균 미세먼지(PM-10) 농도를 38㎍/㎥, 초미세먼지(PM-2.5) 농도를 18㎍/㎥ 수준으로 개선하기 위해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등 기존 7개 분야 19개 과제 5239억원의 사업비를 8개 분야 28개 과제 6868억원으로 확대했다.



먼저, 초미세먼지 고농도 때 공공기관 차량 2부제 시범운영,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 제한, 다량 대기배출사업장 및 비산먼지 발생 건설공사장의 조업단축 등 그간 수도권에서만 시행해오던 '비상저감조치'를 내년 2월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그리고 생활 주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2020년까지 공공기관 친환경차 의무구매 비율 100% 달성, 소상공인 LPG 1t 화물차 신차 교체 보조, 가정용 저녹스 보일러 교체 지원,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개선사업,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사업 등을 신규로 추진한다.



그간 계속사업으로 추진하던 대기오염측정망은 2019년까지 전 시·군 설치를 완료하고, 미세먼지 저감 자발적 협약 사업장 15개사에서 30개사로 확대, 수소차 산업 육성을 통한 친환경차 보급 확대,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및 어린이 통학 차량 LPG 교체, 도로 청소 차량 확충 등 사업도 확대한다.



아울러 도내 미세먼지 배출량 40%를 차지하는 발전 분야의 실질적인 저감을 위해 미세먼지 배출량 전국 최고 수준인 삼천포화력 5, 6호기를 3~6월에는 가동을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



또 탈황·탈질 시설의 신설 및 보완, 발전소 지역 배출허용기준 강화, 저탄장 옥내화, 발전소 주변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등 사업을 추진한다.



경남도는 미세먼지 대책 자문단 운영을 통해 이번에 수립된 미세먼지 관리 강화대책은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지속해서 보완해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윤경석 경남도 환경산림국장은 "도민 건강 보호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미세먼지 대책 등 내년도 주요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깨끗한 환경 경남'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hjm@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