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릉 펜션 사고…대성고 찾은 졸업생 "나도 체험학습 갔었는데"

서울 갈현동 대성고에서 기자들이 진을 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서울 갈현동 대성고에서 기자들이 진을 치고 있다. 오종택 기자

18일 오후 강릉의 한 펜션에서 개별체험학습을 떠난 서울 대성고 고3 남학생들 10명이 숨지거나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이 소식을 접한 졸업생 A씨는 대성고를 찾았다. 이 학생은 천지일보에 "나도 고3이었던 지난해 이맘때 체험학습을 갔다"고 밝혔다.  
 
A씨는 "부모님께 허락을 받았고 선생님은 동행하지 않았다. 친구와 천안을 갔었다"고 말했다.  
 
친구들끼리만 가면 위험하다고 생각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생각을 해보지 않았다"고 말했다.  
 
기자들이 18일 서울 대성고 학생들의 사망 사고가 발생한 강릉 아라레이크 펜션 앞에서 취재를 하고 있다.김상선 기자

기자들이 18일 서울 대성고 학생들의 사망 사고가 발생한 강릉 아라레이크 펜션 앞에서 취재를 하고 있다.김상선 기자

한편 이날 오후 1시 12분쯤 강릉시 저동의 한 펜션에서 고교생 10명이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것을 펜션 주인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현재 3명은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나머지는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생명이 위독한 상태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자살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날 강릉소방서장은 "강릉 펜션 사상자는 자살도 아니고 타살도 아니다"라며 "현장에 일산화탄소 농도가 높아져 발생한 사건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펜션에 보일러 배기가스의 연통이 분리돼 있는 등 문제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강릉아산병원 측은 이날 오후 8시쯤 사고 피해 학생 1명이 고압산소치료 중 스스로 이름을 말할 정도로 호전됐다고 밝혔다.  
 
강릉아산병원은 1차 치료 이후 오후 5시부터 5명의 학생들을 3명과 2명의 2팀으로 나눠 고압산소치료에 들어갔다. 고압산소치료는 일산화탄소 중독 환자에게 하는 치료로 대기압에서 산소를 마시는 것보다 압력을 2기압 이상 올린 상태로 산소를 투여하는 치료 방식이다. 위중한 2명은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으로 옮겨 고압산소치료센터에서 치료 중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