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폭행 ‘뇌진탕’으로 1500m 예선에서 홀로 넘어졌던 심석희

심석희 선수가 지난 2월 17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1500m 예선 경기에서 넘어지고 있다. [뉴스1]

심석희 선수가 지난 2월 17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1500m 예선 경기에서 넘어지고 있다. [뉴스1]

  
심석희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가 조재범 전 코치의 폭행에 대해 증언한 이후 지난 평창올림픽 1500m 예선 경기 영상이 주목받고 있다. 심 선수는 지난 2월 평창 겨울올림픽 당시 여자 쇼트트랙 1500m 예선 경기에서 넘어졌는데, 당시 상황이 폭행에 의한 뇌진탕 때문이라는 증언이 나와서다.
 
심 선수는 17일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 폭행 사건 항소심 2차 공판에서 “평창올림픽 직전 이러다 죽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맞았다. 그 여파로 뇌진탕 증세가 생겨 올림픽 1500m 경기 중 의식을 잃고 넘어졌다”고 증언했다.  
 
실제 심 선수는 2월 17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1500m 예선 1조 경기에서 네 바퀴를 돈 시점에서 별다른 이유 없이 혼자 넘어졌다. 곧바로 일어나 추격했지만 이미 격차는 반바퀴 이상 벌어졌고 2분 39초 984로 6명 중 가장 마지막으로 결승선에 통과했다.  
 
심석희 선수가 지난 2월 17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1500m 예선 경기에서 넘어져 펜스에 부딪히고 있다. [뉴스1]

심석희 선수가 지난 2월 17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1500m 예선 경기에서 넘어져 펜스에 부딪히고 있다. [뉴스1]

심 선수는 1500m 세계랭킹 2위로 강력한 우승 후보 중 하나였지만 이날 최하위를 기록하며 준결승 진출조차 못했다. 경기 직후 심 선수는 믹스트존에서 기다리던 취재진의 인터뷰를 거절한 채 아무 말 없이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심 선수는 당시 상황에 대해 “평창올림픽 20일 남겨 둔 상황에서 주먹과 발로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며 “그 여파로 뇌진탕 증세가 생겨 올림픽 무대에서 의식을 잃고 넘어지기도 했다”고 폭로하며 눈물을 흘렸다.
 
심 선수는 “그동안 피고인과 마주쳐야 한다는 두려움 때문에 법정에 서지 못했지만 진실이 무엇인지 밝혀야 한다고 생각해 용기를 냈다”며 “현재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우울증 등으로 약물 치료를 하고 있다. 아버지도 마찬가지다”라고 고백하기도 했다.
 
지난 2월 17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여자 1500m 쇼트트랙 경기에서 심석희가 넘어지고 있다. 오종택 기자.

지난 2월 17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여자 1500m 쇼트트랙 경기에서 심석희가 넘어지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날 심 선수는 초등학교 때부터 아이스하키 채로 맞았다는 충격적인 증언을 했다. 폭행으로 인해 심 선수는 손가락 뼈가 부러졌고 다른 선수들도 고막이 찢어지는 등의 상해를 입을 정도로 문제가 심각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조 전 코치는 “심 선수의 상처가 깊어 참담하다. 모두 내 책임이다”면서 “하지만 개인적인 감정으로 때린 적은 없다. 조금 더 성장하길 바란 나의 잘못된 판단”이라고 반박했다.  
 
앞서 조 전 코치의 폭행 사실이 알려진 것은 평창올림픽 개막을 한 달 앞둔 1월 중순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올림픽에 출전한 선수들을 격려하기 위해 1월17일 진천선수촌을 방문했는데 이때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주장인 심 선수가 불참하면서 의혹이 불거졌다.
 
결국 심 선수가 전날 조 전 코치에게 폭행 당한 뒤 선수촌을 이탈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파문이 일었다. 심 선수는 공판을 앞두고 조 전 코치가 특정 선수를 밀어주려 자신을 폭행해 경기력을 떨어뜨렸다는 내용의 탄원서를 제출했다.  
 
조 전 코치는 심 선수 폭행으로 전치 3주의 상처를 입히는 등 2011년부터 올해 1월까지 4명의 선수를 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았다. 조 전 코치의 선고 공판은 내년 1월 14일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